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4390 0782020040159204390 08 0801001 6.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23547000 1585723703000

한국IDC, 국내 IoT 플랫폼 시장 2023년까지 연평균 16.1% 성장

글자크기

코로나19 대응 과정에도 IoT 기술 역할 두드러져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사물 인터넷(IoT) 플랫폼 시장이 매년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일 한국IDC는 최근 발간한 ‘국내 IoT플랫폼 시장 전망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국내 IoT 플랫폼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19.5% 증가한 7540억 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또 2023년까지 16.1%의 연평균성장률을 보이며 1조3308억 원에 이를 것으로 관측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들은 IoT 플랫폼을 IoT 도입의 출발점으로 인식하면서 해당 시장의 성장에 기여하고 있었다.

이 같은 양상은 IoT와 관련된 각종 인프라 및 자산 관리,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고도화된 분석 기능은 물론 머신러닝,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보안 등 다양한 차세대 기술을 플랫폼이 흡수하게 되면서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고 IoT기술 생태계 내 플랫폼의 역할이 커지면서 국내 IoT플랫폼 시장은 2023년까지 계속해서 두 자릿 수의 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다.

IoT 플랫폼은 연결성 기술, 디바이스 연결 및 관리,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구동 등을 통해 IoT 도입에 편의성을 제공한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IoT 솔루션 개발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어 IoT 도입이 용이해지고 있다.

한국IDC 김경민 수석연구원은 "최근 코로나19의 대응 과정에서 IoT 기술의 역할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향후 포스트 코로나를 위한 시스템 및 서비스 준비를 위해서도 IoT 도입 수요가 증가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투데이/송영록 기자( syr@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