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7029 0242020040159207029 08 08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27105000 1585727125000

이스트시큐리티 "인천 감염병관리지원단 사칭 악성이메일 주의"

글자크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한 집회 참석했다며 첨부파일 시행 유도해

"코로나19 관련 이메일 수신시 첨부파일 열람에 특별히 주의해야"

이데일리

인천시 감염병관리지원단을 사칭해 코로나19 확진자 접촉 동선 제출을 요구하는 이메일 본문(자료=이스트시큐리티 제공)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인천광역시 감염병관리지원단을 사칭한 악성 이메일 공격이 발견돼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일 보안 전문기업 이스트시큐리티에 따르면 `[긴급 조회]`라는 발신지와 함께 `인천광역시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이라는 제목의 악성 이메일이 이날 오전부터 유포되고 있다. 발신자 메일 주소에 `icdc`와 `incheon. kr`이 포함돼 인천시 소속의 감염병관리지원단이 보낸 것처럼 꾸미고 있다.

공격자는 이메일 수신자에게 특정집회 참석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메일 수신자도 동일 집회에 참석했다는 신고가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행적 파악을 위해 특정 시간대 동선을 첨부된 양식 파일로 작성해 제출하라고 안내하며 첨부파일 실행을 유도한다. 사용자가 첨부된 HWP 문서파일을 실행하면 `긴급 조회` 제목의 한글 문서가 실행되며, 동시에 취약점을 악용해 특정 해외(이란)의 명령제어(C2) 서버를 통해 크롬 업데이트 모듈처럼 속성을 위장한 악성코드가 은밀히 추가 작동된다. 사용자 PC에 실행된 악성코드는 파일 및 폴더 정보를 수집하며 추가 다운로드 명령을 통해 백도어(Backdoor) 등의 각종 악성파일을 몰래 설치해 잠재적인 위협에 노출될 수 있게 된다.

문종현 이스트시큐리티 ESRC 센터장은 “최근 코로나19 관련 방역 활동이 코로나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을 대다수 국민이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국가기관 사칭 이메일에 사용자가 쉽게 위협에 노출될 수 있다”며 “코로나19 관련 이메일 수신시 첨부파일 열람에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이번 공격이 기존 정부 후원을 받는 APT 조직으로 알려진 `라자루스(Lazarus)`로 강하게 의심되고 있어 상세한 분석이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