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7306 0512020040159207306 06 0602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27436000 1585727456000 related

[N컷] '라스' 임영웅 "장민호, '미스터트롯' 안나간다더니" 배신감

글자크기
뉴스1

MBC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트로트가수 장민호가 '라디오스타'에서 '미스터트롯' 출연의 진실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임영웅, 영탁, 이찬원은 충격받은 표정을 감추지 못하며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 측은 1일 시기 질투가 꽃피는 사이 좋은 트롯맨들의 모습이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임영웅이 '미스터트롯' 출연 당시 장민호에게 배신감을 느꼈다고 폭로했다. 동료 가수들의 '미스터트롯' 출연 소식이 들리는 와중에도 장민호는 "무조건 안 나간다!"고 단언했던 것.

첫 오디션 날 같은 대기실을 썼던 영탁 역시 빨간 옷을 입고 등장한 장민호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털어놔 장민호를 당황하게 했다.

이에 장민호는 "고민을 진짜 많이 했다"며 입을 열어 시선을 집중시켰다. "얘네들이 나간다고 하더라. 가만히 생각해봤는데 얘네들이 송가인처럼 잘되는 꼴을 못 볼 것 같았다"고 반전 속마음을 털어놔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김국진이 "그런데 결국 이들이 송가인처럼 잘 됐다"고 반문하자 장민호는 "제가 그 밑에 바짝 붙어있다. 격차가 많이 났으면 땅을 치고 후회했을 것"이라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영상 마지막에는 홍진영이 "' 라디오스타'에 혼자 못 나왔으면 어땠을 것 같냐"고 질문했다. 솔직한 속마음으로 모두를 빵 터트렸던 그가 이번엔 어떤 대답을 내놓을지 이날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와 스페셜 MC 홍진영이 함께하는 '오늘은 미스터트롯' 특집은 이날 오후 11시5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