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8658 0292020040159208658 05 0507003 6.1.7-RELEASE 29 OSEN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5729260000 1585729359000

만우절 특집 아닙니다! 류현진, CIN전 1이닝 5실점 조기 강판

글자크기
OSEN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최규한 기자]3회초 토론토 선발 류현진이 마운드로 향하고 있다. /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손찬익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두 번째 등판에서 조기 강판의 아픔을 겪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메이저리그 개막도 연기된 가운데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느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가상 현실에서는 가능한 일.

미국 야구 통계 사이트인 '베이스볼 레퍼런스'는 구단 운영 시뮬레이션 게임 'OOTP 21'를 통해 올 시즌을 가상 진행중이다. 류현진은 지난달 27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정규 시즌 개막전에서 6⅓이닝 5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첫 등판을 승리로 장식했다.

하지만 두 번째 등판은 엉망이었다. 류현진은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1⅔이닝 8피안타 1탈삼진 5실점으로 무너졌다. 이로써 류현진은 올 시즌 2경기에 등판해 1승 무패(평균 자책점 6.75)를 기록중이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투수 김광현은 지난달 31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2피안타 4볼넷 8탈삼진)으로 메이저리그 첫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타율 5푼, 20타수 1안타, 2득점)과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타율 8푼3리, 12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은 빈타에 허덕였다. /wha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