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09127 0352020040159209127 02 0213001 6.1.8-RELEASE 35 한겨레 59703821 false true true false 1585729945000 1585731314000 related

경찰, ‘라임 돈줄’ 김봉현 회장 측근 구속영장

글자크기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조원대 환매중단 사태를 빚은 라임자산운용의 돈줄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측근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스타모빌리티 사내이사인 ㄱ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일 밝혔다. ㄱ씨는 김 회장과 함께 2018년 말부터 지난해 초까지 경기지역 버스업체 수원여객의 회삿돈 161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김 회장, ㄱ씨의 공범이자 전 수원여객 경리 총괄 임원 ㄴ씨에 대해 이런 혐의로 지난해 1월부터 수사를 벌이던 중 김 회장과 ㄱ씨의 범행가담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김 회장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신병 확보에 나섰지만, 이들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둔 지난해 12월 자취를 감췄다. ㄴ씨는 이들보다 먼저 국외로 출국한 뒤 자취를 감춰 이 사건 수사는 한동안 진척이 없었다.

그러나 경찰은 김 회장과 ㄱ씨의 출국 기록이 없는 점에 비춰 이들이 국내에 있다고 판단해, 추적을 이어가다 지난 30일 스타모빌리티 이사회가 열리던 곳에서 ㄱ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당시 ㄱ씨는 스타모빌리티 이사회 동향을 파악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 회장은 최근 언론에 공개된 라임자산운용 판매사인 대신증권 장아무개 반포더블유엠(WM)센터장의 녹취록에서 “로비를 어마무시하게 하는 회장님”으로 지목됐으며 스타모빌리티의 회삿돈 517억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기성 기자 player009@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