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0287 1112020040159210287 01 0105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85732750000 1585732881000 related

이낙연, 선친 묘소 불법 판단에 “사과드린다···서둘러 이장”

글자크기

동생 소유 밭에 양친 모두 모셔···최근 영광군청서 과태료 처분받아

서울경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1일 전남 영광의 선친 묘소가 불법이라는 군청의 판단과 관련, “법에 정해진 대로 과태료를 물고 서둘러 이장하겠다”며 “세밀하게 따져보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고 공개 사과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91년(1991년)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고향 동생 소유의 밭에 모셨다. 그리고 재작년(2018년)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어머니 유언을 받들어 아버지 곁에 모셨다”며 “그런데 최근에 관청의 연락으로 이것이 불법이란 사실을 알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 가족은 선산이 없다. 거의 30년 전 밭에 모신 아버지의 묘 옆에 어머니를 모시는 일이 문제 될 것이라고는 미처 생각지 못했다”며 “주변의 모든 일을 더 세심히 살피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위원장 캠프측에 따르면 선친의 묘소가 있는 곳은 이 위원장의 동생 나하연 씨 소유 밭인 것으로 전해졌다. 캠프측의 관계자는 “애초 이 위원장 가족들이 산비탈 밑의 집 앞 텃밭에 양친을 모시는 것이 문제일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해 발생한 일”이라며 “과태료 부과 대상은 동생이지만 가족이 연계된 문제여서 이 위원장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용기자 kim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