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0706 0092020040159210706 03 0304001 6.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34340000 1585734360000 related

코로나 때문에...현대차 3월 판매 -21%…금융위기 이후 최대폭(종합)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주연 이종희 기자 = 현대자동차가 유럽과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달 해외 판매실적에서 큰 타격을 입었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외 시장에 30만8503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0.9% 감소한 수치다.

국내 판매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0% 증가한 7만2180대, 해외 판매는 26.2% 감소한 23만6323대를 각각 나타냈다.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며 해외 판매에 타격을 입혔다.

감소폭으로만 보면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9년 1월에 기록한 -26.7% 이후 최대치다.

국내시장에서 세단은 2만8860대 판매됐다.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032대 포함)가 1만6600대 팔리며 실적을 견인했고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720대 포함) 7253대, 아반떼 3886대 순이었다.

특히, 그랜저는 1만7247대가 팔린 지난 2016년 12월 이래 3년3개월 만에 최대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쏘나타도 전년 동월 대비 20.2%의 증가를 보이는 등 전체적인 수요 심리 위축에도 불구하고 신차들이 좋은 성적을 거두며 판매를 견인했다.

오는 7일 출시를 앞둔 신형 아반떼는 사전 계약일 하루 만에 1만 대를 돌파하며 앞으로의 판매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레저차량(RV)은 국내시장에서 2만2526대 판매됐다.

팰리세이드가 6293대, 싼타페가 5788대, 코나(하이브리드 모델 697대, 전기차 모델 1391대 포함)가 5006대 각각 판매됐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1만 2071대 판매를 기록했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700대가 팔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6203대 판매됐다. GV80가 3268대 팔리며 실적을 견인했고, G90가 1209대, G70가 1109대, G80가(구형 모델 546대 포함) 617대 각각 판매됐다. 지난 30일 7년 만에 신형 모델을 출시한 G80는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는 이례적으로 출시 하루 만에 2만 2천 대 계약을 돌파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생산 차질과 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신차 효과 덕분에 판매가 증가됐다"며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활동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고, 판매 정상화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판매는 부진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위축과 일부 해외 공장의 가동 중단 등이 판매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 세계에 유례없이 닥친 위기 상황을 타계하기 위해 각 지역별 대응책을 마련하고, 조기 정상화를 위해 힘쓸 것이다"며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 하고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한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갈 것" 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