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1781 1092020040159211781 01 0101001 6.1.8-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41104000 1585742500000 related

문 대통령 “소방관 국가직 전환, 헌신과 희생에 국가가 답한 것”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일)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나뉘어 있던 소방공무원이 국가직으로 일원화된 것을 두고 "소방관들의 국가직 전환은 소방관들의 헌신과 희생에 국가가 답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국가직 공무원으로 처음 출근한 모든 소방관에게 축하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이 겪는 재난 현장에는 늘 소방관이 있다"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겪으면서 방화복이 아니라 방호복을 입은 소방관들의 모습을 전국 곳곳 방역의 현장마다 볼 수 있다"고 적었습니다.

소방관들의 헌신에 감사의 뜻을 표한 문 대통령은 "소방직의 국가직 전환은 국민이 받는 소방 서비스의 국가 책임을 높이는 것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소방관들에게 보답이 되고 자긍심이 됐으면 한다"면서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기념식도 못 했을 텐데 마음으로나마 함께 축하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전국 소방공무원은 지난 1973년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이원화된 지 약 47년 만에 이날 국가직으로 일원화됐다. 전체 소방공무원(5만3천188명)의 98.7%인 지방직 5만2천516명이 국가직으로 전환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병도 기자 (bdl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