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1958 1192020040159211958 02 02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5742304000 1585742309000 related

대형 병원에서 잇단 감염…수도권도 '긴장'

글자크기
대형 병원에서 잇단 감염…수도권도 '긴장'

[뉴스리뷰]

[앵커]

수도권의 일부 대형 병원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면역력 약한 환자들이 모여 있는 병원에서 한번 감염이 발생하면 빠르게 퍼지며 의료공백이 생길 수 있어서 예방이 더욱 중요합니다.

이진우 기자입니다.

[기자]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환자, 간호사 등 10명이 넘습니다.

병원 외래가 폐쇄되고, 확진자와 접촉한 의료인 49명은 자가격리된 상태.

서울아산병원에서는 의정부성모병원을 방문한 적이 있는 9살 입원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일부 병동이 폐쇄되고 다른 입원환자 43명이 동일집단 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의료인 52명은 자가격리됐습니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이 아이와 접촉했거나 동선이 겹친 500여명을 검사한 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습니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 "(진단검사에서) 음성은 나왔지만 근무 제한과 자가격리… 검사나 치료하신 의료진들도 다 포함이 된거죠."

대구 제2미주병원에서 130여명, 한사랑요양병원에서 12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전국적으로 병원 내 감염이 속출하는 상황.

정부가 그동안 호흡기 환자를 구분해 진료하게 하고, 응급실과 중환자실 입원 전 선별검사를 의무화했지만 감염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겁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무증상이나 경증상황에서 병원에 올 경우에는 증상만 가지고 선별하기 어려운 한계가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병원에는 면역력이 취약한 환자가 모여 있어 집단감염으로 이어지기 쉽습니다.

또 병동이 폐쇄되고 의료진이 격리되면 위급한 환자가 제때 치료를 못받게 되는 의료공백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김우주 / 고려대학교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항암제 치료나 투석이나 그 병원에서 꼭 해야 하는 환자들한테는 피해가 더 클 수가 있겠죠."

정부는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의료계와 협의해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진우입니다. (jin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