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2141 0562020040159212141 01 0101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0 true true true false 1585742948000 1585745272000 related

범여, 황교안 ‘n번방 호기심’ 맹비난… “가해자에 관용 베풀고 싶나”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등 비판 의견 발표

세계일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나라 살리기·경제살리기’ 공동 선언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일 텔레그램 n번방에 ‘호기심’으로 들어간 사람은 신상공개 여부를 다르게 판단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등 범여권이 “성범죄 가해자를 봐주자는 주장”이라며 일제히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n번방 사건’에 대한 황 대표의 몰지각한 ‘호기심’ 발언이 국민들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며 “황 대표는 n번방 가입을 단순한 호기심으로 치부하고 끔찍한 범죄 가해자에게 관용을 베풀고 싶은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강 대변인은 “성착취 동영상 공유방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암호화폐를 이용해 최대 200만원 가량의 입장료를 내야 한다. 유료회원 모집을 위한 무료방도 초대를 받거나 접속 링크를 받는 식으로 비밀스럽게 운영된다”며 “단순 호기심으로 들어갈 수 있는 시스템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착취물을 향유한 n번방 유료가입자를 엄중히 처벌하라는 요구도 뜨겁다”며 “황 대표는 제1야당 대표로 자격을 갖추려면 ‘n번방 사건’을 비롯한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제대로 이해하는 노력부터 해야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시민당의 김홍걸 비례대표 후보도 페이스북을 통해 “명색이 전직 법무부 장관이란 분이 대체 누구의 표를 얻기 위해 이런 발언을 하는 걸까요”라며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발언을 일삼는 이런 분들은 앞으로 정치판에서 보지 않게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그쪽 분들은 다들 딴 세상에 살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열린민주당 여성 비례대표 후보들도 성명에서 “성범죄와 청소년 문제에 대한 황 대표의 인식이 얼마나 안이한지 분노마저 인다”며 “도저히 공당 대표의 발언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보도자료에서 “‘n번방 사건’ 참여자는 단순히 ‘시청’한 것이 아니라 피해자에 대한 폭력을 함께 모의하고 부추기는 적극적인 가담자”라며 “황 대표 발언은 매우 문제적”이라고 꼬집었다. 심 대표는 “당장 피해자와 국민 앞에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정호진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극악무도한 전대미문의 디지털 성착취 범죄를 호기심 차원으로 치부하다니 경악 그 자체”라며 “이는 n번방 성착취 범죄자들을 봐주자는 이야기로 들릴 뿐”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 사건’ 가입자 신상공개와 관련한 질문을 받자 “개개인 가입자 중에서 범죄를 용인하고 남아있던 사람들은 처벌해야 한다고 본다”면서도 “다만 호기심 등에 의해 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적절하지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자 황 대표는 공보실을 통해 입장문을 배포하며 “법리적 차원에서 처벌의 양형은 다양한 고려가 필요하다는 일반적인 얘기를 했을 뿐”이라면서 “그럼에도 ‘n번방 사건’의 26만명의 가해자 및 관련자 전원은 이런 일반적 잣대에도 해당될 수 없다”고 해명했다. 황 대표는 “이들 전원이 누구인지 무슨 짓을 하였는지 국민 앞에 밝혀져야 한다”며 “국회에서 특별법 제정에 미래통합당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