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2193 0372020040159212193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43334000 1585743335000 popular

'한밤' "딥페이크방, 소속사도 상황 인지→수사 경과 따라 차차 대응 예정"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본격연예 한밤'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한밤'이 딥페이크방에 대해 보도했다.

1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 (이하 '한밤')에서는 N번방의 일환인 '딥페이크방'에 대해 추적했다. 딥페이크방이란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 음란물에 여자 연예인의 얼굴을 합성해 제작·유포하는 방이었다.

이날 황덕현 기자는 "3주 전에 알고 잠복 취재했다. 음란한 사진을 공유하고 있더라. 게시물을 볼 경우 눈 형태로 뜨는데 1800명에서 2000명을 확인했다. 그런 채팅방이 한 두개가 아니다. 최대 추산하면 만 명 가량이 봤다고 볼 수 있다."고 상황의 심각성을 전했다. 그는 "수위도 높고 전문성도 갖춰진 잘 합성된 사진, 영상이기에 이미지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도 말했는데.

소속사 측이 이 상황을 인지하고 있냐는 질문에 그는 "상황 자체는 제가 말을 해 알고 있다. 이렇게까지 정교하게 만들어진 것에 대해 소속사도 깜짝 놀랐다. 아이돌의 경우 이미지 타격 회복이 쉽지 않을 수 있어 대응을 주저하며 경과를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밤' 측은 딥페이크방 참여자의 처벌 가능성도 따져봤다. 변호사는 "여태까지 팁페이크방처럼 합성한 사진을 공유하는 경우 정보통신망법으로 처벌, 실형까지 이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사건이 점점 정교하게 이뤄지고 기승을 부리며 법이 개정돼 성폭행법상 허위 영상물 제작과 배포로 처벌하게 됐다."라며 5년 이하의 징역,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 수 있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