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2743 0562020040159212743 04 0401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5748512000 1585750638000

코로나19 확산 본격화한 日, 외려 韓에 빗장…외교부 “유감”

글자크기

한국 전역 입국거부 대상 지역으로 지정해

세계일보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코로나19의 영향으로 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인천공항=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하고 있는 일본이 외려 한국 전역을 포함해 중국과 미국, 유럽 대부분 국가 등 세계 49개 국가·지역을 입국거부 대상 지역으로 지정했다. 외교부는 일본의 입국거부 결정에 유감의 뜻을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일 주재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 중국, 미국 등 49개 국가·지역을 출입국관리법에 근거한 입국거부 대상으로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이 조치는 오는 3일 0시부터 이달 말까지 적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이에 따라 최근 2주 이내에 이들 입국거부 지역에 체류한 외국인은 원칙적으로 일본에 입국할 수 없게 된다. 일본이 지금까지 입국거부 대상에 올린 국가·지역은 총 73곳으로 늘어나 전 세계 3분의 1을 넘게 됐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전날 입국거부 대상에 새로 포함한 49개 국가·지역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레벨3’(방문 중단)으로, 그 밖의 전 세계 지역을 ‘레벨2’(불필요한 방문 중단)로 각각 올린 바 있다.

아베 총리는 또 이날 회의에서 출발지와 관계없이 모든 일본 입국자에게 2주간 대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일본인도 포함된다. 이에 따라 일본에 입국하는 이들은 모두 자택이나 호텔 등 출입국관리소장이 지정하는 장소에서 2주간 머물러야 한다. 공항에서 대기 장소로 이동할 때 열차, 택시 등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도 사실상 금지됐다.

세계일보

마스크를 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달 31일 총리관저에서 열린 경제재정자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한편, 일본에서는 전날 하루 동안 242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하고 있다. 일본의 전체 코로나19 확진자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2943명으로 늘었다. 이날 3000명을 넘길 것이 확실시된다. 또,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일본발 여행객의 입국을 제한하는 나라와 지역은 이날 오전 6시 기준 총 180개 국가·지역에 달하는 상황이다.

우리 외교부는 이날 일본이 한국 전역 등을 입국거부 대상 지역으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한 외교부 당국자는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는 등 한국 방역 조치의 성과가 명확해지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한국 전역을 대상으로 입국거부를 결정한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일본 측은 지난달 29일 외교 경로를 통해 관련 내용을 사전 통보해 왔다”며 “전 세계적 감염 확대 추세하에 (해당) 조치들을 취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고 설명했다. 당시에도 외교부는 일본의 통보에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고 한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