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2827 1102020040159212827 03 0303001 6.1.8-RELEASE 110 조선비즈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585749663000 1585783822000 related

뉴욕증시 하락 출발…다우지수 장초반 900포인트 급락

글자크기
미국 뉴욕증시가 2분기 첫날부터 하락 출발했다.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가 경제에 타격을 입힐 것이라는 우려가 투자심리를 악화시킨 것으로 보인다.

1일(현지시각)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오전 9시40분 현재 전날보다 664.99포인트(3.03%) 하락한 2만1252.17에 거래되고 있다. 다우존스 지수는 개장 직후 900포인트가량 밀렸다가 낙폭을 다소 줄였다.

조선비즈

AP 연합뉴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79.74포인트(3.09%) 내린 2504.8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89.94포인트(2.47%) 떨어진 7510.16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우한 코로나에 대한 비관적인 예측이 투자심리를 억누르고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오후 회견에서 "매우, 매우 고통스러운 2주가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백악관 TF(태스크포스) 전문가들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더라도 10만명에서 24만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부정적인 예측을 내놨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없었다면 150만명에서 220만명이 사망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UN 사무총장도 같은날 "전 세계가 2차대전 이후 가장 큰 도전에 직면했다"며 "전염병과 그 경제적 파급력은 불안정성을 강화하고, 불안을 키우며, 갈등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1분기보다 2분기 증시가 더욱 하락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우한 코로나가 확산되면서 1분기 다우지수는 23.2%, S&P500지수는 20.0% 밀린 상황이다.

한편, 유럽증시도 이날 급락 출발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장초반 전날 대비 4% 이상 하락했고 프랑스 CAC40지수, 독일 DAX지수도 3% 이상 내렸다.

안소영 기자(seenru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