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3659 0032020040259213659 02 02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5761622000 1585761629000 related

영국 코로나19 사망자 하루 만에 563명 추가…총 2천352명(종합)

글자크기

확진자는 2만9천474명…전날 대비 4천324명 늘어

6월 윔블던·8월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페스티벌도 취소

연합뉴스

런던의 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 [A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에서 하루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천명, 사망자는 500명 이상 추가됐다.

영국 보건부는 1일(현지시간) 오전 9시(영국서머타임·BST)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2만9천47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2만5천150명) 대비 4천324명 늘어난 수치다.

영국에서는 지금까지 15만2천979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코로나19 사망자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 기준 2천352명으로 전날(1천789명) 대비 563명 급증했다.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영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200명을 돌파하는 데는 17일이 소요됐지만, 다시 2천명 선을 넘는 데는 11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이날까지 1주일간 일평균 코로나19 검사건수는 8천건으로, 직전 1주일(5천800건) 대비 일 2천건 이상 증가했다.

그러나 여전히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 있는 의료서비스 인력들조차 제대로 된 검사를 받지 못하고 있다.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총리실은 이날까지 잉글랜드 지역 국민보건서비스(NHS) 인력 2천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NHS 잉글랜드에 소속된 모든 직원은 120만명이다.

총리실은 여러 연구소 및 검사실을 동원해 코로나19 검사 역량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리실 대변인은 "NHS 잉글랜드, 잉글랜드 공중보건국 등과 함께 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정례기자회견에 참석한 이본 도일 잉글랜드 공중보건국 의료책임자는 현재 영국의 상황이 스페인이나 미국, 이탈리아처럼 심각하지는 않지만 이에 만족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특히 정부의 이동제한 조치로 대중교통 이용이 줄었지만 최근 자가용 이용이 늘어나는 추세가 발견됐다고 우려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올잉글랜드 테니스클럽(AELTC)은 오는 6월 말 개막 예정이었던 윔블던 테니스 대회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스코틀랜드에서는 매년 8월 열리는 에든버러 인터내셔널 페스티벌, 프린지 페스티벌 취소 결정이 내려졌다.

연합뉴스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AFP=연합뉴스]



밀리터리 타투, 에든버러 아트 페스티벌, 에든버러 인터내셔널 북 페스티벌 역시 열리지 않는다.

매년 8월 열리는 이들 행사에는 전 세계에서 440만명의 관람객이 찾는다.

니컬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취소는 가슴 아픈 일이지만 옳은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잉글랜드 북동부 요크 출신의 마리 디나우(41)씨는 정부의 이동제한 조치를 어긴 혐의로 기소돼 이날 660 파운드(약 100만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디나우씨는 지난 주말 뉴캐슬 중앙역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그녀는 신원을 밝히고 어디로 가는지 알려달라는 경찰의 요구에 불응했다가 '코로나바이러스법 2020'에 따라 기소됐다.

이 법에 따르면 정당한 이유 없이 경찰 지시에 불응할 경우 최대 1천 파운드(약 150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한편 NHS는 지난 15일간 170만명 이상이 111 국번으로 전화를 걸어 자신이 코로나19에 걸렸을 수도 있다며 상담을 했다고 밝혔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