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7780 0242020040259217780 08 0801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85785934000 1585788241000

[5G 1년]5G가입자 500만 돌파..품질도 한국이 압도

글자크기

SK텔레콤 240만7413명, KT 162만2015명, LG유플러스 133만953명 순

알뜰폰 5G 가입자는 318명..3사 도매제공으로 늘어날 듯

국내 통신3사 품질, 세계 최초 겨뤘던 버라이즌 압도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5G 가입자가 지난 2월 말 현재 500만 명을 돌파했다. 우리나라에서 지난해 4월 3일 밤 11시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기반의 5G가 상용화된 뒤 10개월 만이다.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무선 통신서비스 통계현황’에 따르면 2월 말 현재 5G 가입자는 SK텔레콤 240만7413명(44.9%), KT 162만2015명(30.3%)명, LG유플러스 133만953명(24.8%)순으로 총 536만699명을 기록했다.

올해 1월과 비교했을 때 SK텔레콤은 19만1891명이 순증했고, KT는 11만4825명, LG유플러스는 9만5453명 순증했다.

이동통신 3사 모두 5G 통신망을 알뜰폰에 도매로 제공하기로 함에 따라 2월 말 현재 318명에 머문 알뜰폰 가입자도 증가할 전망이다. 알뜰폰 5G 가입자는 1월보다 91명이 늘었다. 지난해 12월 첫 5G를 시작했지만 이통3사의 도매제공과 중저가 5G폰 출시로 가입자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국장)은 얼마 전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어려운 시기 알뜰폰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제조사들이 상반기 출고가를 내린 5G 단말기를 출시하는 걸로 안다”면서 “최초의 5G단말기인 갤럭시 S10 5G가 1년이 지나면 중고폰 시장도 열릴 것이어서 알뜰폰과 궁합이 맞는 중고폰 활성화를 위한 A/S 제도 개선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5G는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의 10%도 안 되지만 1인당 데이터 통화량(트래픽)은 LTE의 3배에 달한다.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같은 실감형 미디어들을 많이 쓰기 때문이다.

국내 통신3사 5G 품질, 버라이즌보다 월등히 좋아

우리나라의 5G 품질은 외국과 비교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품질조사기관인 루트매트릭스에 따르면 국내 이통3사의 5G 이용가능 범위(커버리지)는 최대 60~70%, 평균 속도는 500~900Mbps, 최고 속도는 1.8Gbps이었다.

반면, 우리나라와 세계 최초 5G를 겨뤘던 미국의 버라이즌은 LA에서 이용가능 범위가 최대 0.4%, 평균속도 247Mbps, 최고속도 627Mbps에 불과했다. 버라이즌은 시카고에서도 이용가능 범위가 최대 3.1%, 평균속도 106.7 Mbps, 최고속도 780.1 Mbps였고, 인디애나 폴리스에서도 이용가능 범위 최대 9.5%, 평균속도 64.5 Mbps, 최고속도 386.1 Mbps에 그쳤다.

한편 국내 통신사들은 지난해 5G에 8조7800억원을 투자했다. KT 3.26조원, SK텔레콤 2.92조원, LG유플러스 2.61조원 순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