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2884 0432020040259222884 05 05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92402000 1585792452000

코로나19로 중단된 EPL "안전해질 때까지는 재개 없다"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 중단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가 상황이 안전해질 때까지는 경기를 재개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EPL은 1일(현지시간) 잉글랜드 풋볼리그(EFL),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회(PFA), 리그 감독협회(LMA)와 고위 관계자 회의를 열어 리그 중단 후속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EPL은 "선수와 지도자, 클럽 스태프와 팬들을 포함한 나라의 건강과 행복이 최우선이라는 점, 축구는 상황이 안전해지고 적절한 때에 돌아와야 한다는 점에 모두가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EPL은 "다른 결론이 나지는 않았다"면서 "시즌 재개나 선수 급여 등 관심이 큰 몇 가지 사안에 초점을 맞춘 논의를 48시간 이내에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코로나19 영향에 EPL을 비롯한 유럽 프로축구 리그 대부분이 중단되고 유럽축구연맹(UEFA) 대회들도 연기되고 있습니다.

하염없이 시즌 중단이 이어지며 각 클럽의 경영난도 현실화, 선수 급여 삭감 등 경제적 문제도 도마 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EPL의 경우 중단이 이어지면 7억6천200만파운드(약 1조1천700억원)에 이르는 중계권 환불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이런 가운데 네덜란드에서는 이번 시즌을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네덜란드 1부 리그 아약스의 마르크 오버르마르스 기술 단장은 현지 신문 더 텔레흐라프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시즌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버르마르스 단장은 각종 대항전을 무기한 연기한 채 시즌 완주 의지를 꺾지 않는 UEFA와 그 방침에 따르겠다는 네덜란드축구협회(KNVB)를 모두 비판했습니다.

UEFA가 경제적 문제 때문에 시즌 재개를 포기하지 않고 있으며, 네덜란드는 다른 나라 리그보다 중계권 수입 의존도가 낮음에도 UEFA 눈치를 보느라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오버르마르스 단장은 "왜 지금 사람들의 안전이 아닌 돈 얘기가 나와야 하나. 더 KNVB가 독립적인 결정을 내리길 바랐는데, 그들은 UEFA 뒤에 숨고 있다"며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그는 "코로나보다 경제가 더 중요하다고 여긴 일주일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태도에 KNVB와 UEFA를 빗대고 싶다"고도 말했습니다.

아약스는 지난 시즌 에레디비시 우승을 차지했고,이번 시즌엔 9경기를 남기고 알크마르와 승점 차 없는 선두(승점 56)를 달리고 있습니다.

오버르마르스 단장은 과거 아약스, FC바르셀로나(스페인), 아스널(잉글랜드) 등에서 윙어로 뛰고, 네덜란드 국가대표로도 86경기에 출전한 스타 플레이어 출신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종오 기자(kjo@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