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5801 0512020040259225801 01 0103001 6.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95966000 1585795973000 related

양정철 "김의겸·최강욱 참 안타깝다…문재인 정신 살폈어야"

글자크기

"고민정은 문 대통령 비장의 카드" 양정철·임종석 등 총출동

뉴스1

더불어민주당 광진을 고민정 후보가 2일 서울 광진구 선거사무실에서 열린 민주연구원 공약이행 정책협약식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0.4.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김민성 기자 =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열린민주당 비례후보라는 '쉬운 길'을 택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비례 4번)과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비례 2번)에 대해 "참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양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광진을 더불어민주당 후보인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과 구의역 일대 교육·보육 복합 클러스터 정책협약식을 가진 자리에서 "무엇이 노무현 정신이고, 문재인 정신인지, 민주당의 정신인지 깊이 살펴보고 선택을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양 원장은 "참 안타깝다"고 거듭 말했다. 열린민주당이 "민주당의 효자"라며 이른바 '적통경쟁'을 벌이자 민주당은 연일 유감을 표명하고 있다.

한편 수도권 최대 격전지인 광진을답게,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양 원장 등 문재인 정부의 핵심 멤버들이 총출동했다. 공식선거운동 첫날부터 고 후보 지원유세에 나선 이들은 "고민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비장의 카드"라고 힘을 실었다.

양 원장은 "저 뿐 아니라 임종석 전 실장이 다녀간 것처럼, 문 대통령 당선에 임했던 모두와 당 지도부가 고 후보의 당선을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라며 강한 지지 메시지를 냈다.

양 원장은 같은 청와대 출신인 김의겸 전 대변인과 최강욱 전 비서관에는 날을 세우면서 "고민정은 민주당의 자랑이고 대통령이 아끼는 사람이다. 열 손가락 깨물어 안아픈 손가락이 없겠지만 고민정이 당선되면 대통령이 좋아할 것"이라고 지지를 보냈다.

같은 청와대 대변인 출신이지만 고 후보는 서울 격전지에 출마했고, 김 후보는 열린당 비례대표로 나서, 두 사람의 정치행보가 뚜렷한 대조를 보이는 점을 짚은 것으로 읽힌다.
seeit@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