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0135 0432020040259230135 03 0301001 6.1.8-RELEASE 43 SBS 47240556 false true true false 1585803882000 1585803971000 related

'전국 1위' 주택은 이건희 회장 한남동 자택…공시가 400억 넘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개별 단독주택의 공시 예정가격이 최근 지방자치단체별로 공개된 가운데 가장 비싼 집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의 공시가격이 올해 400억 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에 따르면 단독주택 역대 1위인 이 회장의 한남동 자택(1천245.1㎡) 공시가는 작년 398억 원에서 올해 408억5천만 원으로 2.6% 오를 예정입니다.

공시 예정가격 열람 기간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8일까지입니다.

이후 이의신청 접수 등을 거쳐 최종 공시가격이 결정됩니다.

이 집은 작년 고가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이 50% 이상 폭등할 때 비슷한 폭(52.4%)으로 오른 바 있습니다.

올해에는 작년 많이 오른 한남동 등지의 표준단독주택 가격 상승률이 1∼2%대에 그친 바 있는데, 주변의 개별 단독주택이 표준단독주택을 기준으로 가격이 조정되기에 이와 비슷한 정도로 상승폭이 현저히 꺾인 셈입니다.

전국의 모든 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을 지자체가 산정할 수 없기에 한국감정원이 22만 채의 표본단독주택을 뽑아 가격을 정하면 지자체가 이를 참고로 주변 개별 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을 정합니다.

두번째로 비싼 집도 이태원동의 이 회장 소유 주택(3천422.9㎡)으로 작년 338억 원에서 올해 342억 원으로 1.2% 오릅니다.

3위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한남동 주택(2천604.7㎡)으로 279억 원에서 287억4천만 원으로 3.0% 오르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앞서 올해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이 발표됐을 때 이 회장의 또다른 한남동 자택(2천861.8㎡)은 작년 270억 원에서 올해 277억1천만 원으로 2.6% 오른 바 있습니다.

이 주택은 표준단독 중에서 가장 비싼 주택입니다.

한남동의 정몽구 현대차 회장 자택(950.7㎡)은 109억 원에서 113억2천만 원으로 3.9% 오르고,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소유한 집(2천49.2㎡)은 271억 원에서 279억 원으로 2.9% 오를 예정입니다.

역대 대통령 자택 중에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연희동 집이 10% 넘게 오르며 상승폭이 가장 컸습니다.

연희동 자택 본채(419.5㎡)는 작년 27억5천만 원에서 올해 30억3천700만 원으로 10.4%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별채(257.5㎡)는 10억3천만 원에서 11억4천500만 원으로 11.2% 상승할 예정입니다.

현재 연희동 집은 본채는 전씨 부인 이순자 씨가, 별채는 셋째 며느리 이윤혜 씨가 나눠 소유하고 있습니다.

전 씨 집의 공시가격 상승률은 서대문구의 표준단독주택 평균 변동률(7.1%)을 상회했습니다.

이웃사촌인 노태우 전 대통령의 집(349.0㎡)은 14억3천만 원에서 15억5천만 원으로 8.4% 올랐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논현동 자택(1천299.1㎡)은 97억1천만 원에서 101억6천만 원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내곡동 자택(570.6㎡)은 14억 원에서 14억6천400만 원으로 각각 4.6% 오릅니다.

검찰이 2018년 이 전 대통령을 기소하면서 그의 뇌물 혐의액 111억 원을 추징하기 위해 논현동 자택 등에 가압류를 걸어놓았는데, 집의 공시가격이 추징액수에 근접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도 재판 때 자신의 재산은 논현동 집 한채가 전부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