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1132 0562020040259231132 01 01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5544000 1585805562000 related

황교안 ‘n번방 호기심’ 파장…정치권 맹공 속 이준석 “텔레그램 몰라 말실수”

글자크기

논란 커지자 黃 “일반론적 얘기한 것…가해자 전원 무관용 원칙 적용해야”

세계일보

미래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이른바 'n번방‘ 사건을 두고 “호기심에 n번방에 들어온 사람에 대해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발언한 것이 논란이 된 가운데,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이를 ‘말실수’로 규정하며 수정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최고위원은 2일 오전 페이스북에 “(황교안 대표가) 텔레그램과 암호화폐라는 두 기술의 익명성이 가지는 의미를 이해하지 못한 것에서 발생한 실수”라며 “이번 사건에서는 고의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억울한 경우가 발생할 가능성은 매우 작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n번방 사건에는 두 가지 고의성을 나타내는 단계가 존재한다”며 “텔레그램에 비밀번호를 넣고 방에 들어가는 과정과 암호화폐를 지불수단으로 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암호화폐 지갑 주소는 은행 송금할 때 한자리 틀려서 오입금 하는 것 같은 상황이 발생하기 어렵다”며 “텔레그램 방에 비밀번호를 알고 입장하는 것은 방의 목적을 알고 있었다고 봐야 된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황 대표가) 법조인 출신이라 이런 사건에 대해서 법률적인 판단 능력이 부족한 분은 아니다”라며 “기술적인 면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는 점에 대해 미흡함을 인정하고 수정된 입장을 내놓으면 된다”고 했다.

세계일보

4·15총선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 후문 앞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일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 가입자 신상 공개와 관련해 “호기심 등에 의해 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적절하지 않다 싶어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며 “처벌 자체는 대표를 처벌하고 구속했지만, 관련 사람들에 대해선 개별적인 판단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조주빈(25·구속)이 운영한 ‘박사방’을 비롯한 n번방은 여러 단계를 거쳐 별도의 초대를 받아 들어가야 하고, 피해여성들에 대한 가학 수위에 따라 참여자의 가입비가 달랐다는 점에서 참여자의 호기심을 거론한 황 대표의 발언은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발언을 두고 정치권은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황 대표의 해당 발언에 대해 “유료회원 모집을 위한 무료방도 초대를 받거나 접속 링크를 받는 식으로 비밀스럽게 운영된다. 단순 호기심으로 들어갈 수 있는 시스템이 아니다”라며 “황 대표는 n번방 가입을 단순한 호기심으로 치부하고 끔찍한 범죄 가해자에게 관용을 베풀고 싶은 것인가”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그 범죄 소굴에 오래 머문 사람만 처벌하고, 상대적으로 잠깐 있었던 사람은 처벌을 면하게 해주자는 것이 미래통합당의 입장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수십에서 수백만원을 내며 여러 단계를 거쳐 성착취물을 좇아 접속한 텔레그램 n번방 이용자들에게는 죄가 없다고 보는 건가”라며 “황 대표의 발언은 매우 문제적이다. 당장 피해자와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말했다.

황 대표와 같은 당인 유승민 의원도 이날 오후 서울 도봉갑 김재섭 후보 사무소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 발언 관련해 “보수정당이 인식 자체를 획기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유 의원은 “검찰과 경찰, 법원이 이런 흉악한 반인륜적 범죄를 이렇게 되도록 방치한 책임에 대해 무거운 마음을 가져야 한다”면서 “26만명의 신상을 공개하는 문제까지는 몰라도, 전원 조사해서 조금이라도 현행법으로 범법 소지 있는 사람이면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보라 통합당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n번방은) 호기심에 잠깐 들어갈 수 있는 곳이 아니다”라며 “메신저를 설치하고 운영진에게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송금해야 강퇴당하지 않는 그런 비밀 성범죄 아지트 공간이다. 오픈 카톡 채팅방 수준이 아니다”라고 황 대표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얼마나 치밀하고 은밀하게 관리됐으면 이렇게 수많은 미성년과 여성들이 갖은 피해를 입고도 그 죄악이 이제야 만천하에 드러났겠냐”고 꼬집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황교안 오피셜TV’에서 논란이 된 ‘호기심’ 발언에 대해 “법리적 차원에서 처벌의 양형은 다양한 고려가 필요하다는 일반론적인 얘기를 한 것”이라며 “n번방 26만명의 가해자 관련자 전원은 이런 일반론적 잣대에 해당될 수 없다. 무관용 원칙이 적용되어야 한다”고 해명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