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1259 0182020040259231259 04 0401001 6.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5653000 1585805769000

한국은 약국 가면 `마스크` 살 수 있는데…아베는 무조건

글자크기
매일경제

마스크 착용하고 의회 출석한 일본 총리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스크 품귀 현상에 일본 정부가 모든 가구에 2장의 천마스크를 배포한다는 방침을 발표하자 실효성을 놓고 논란이 나오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1일 저녁에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재사용이 가능한 천마스크를 다음 주 이후 모든 세대에 2장씩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세탁할 수 있고 반복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천마스크를 5000만 세대 전체를 대상으로 2장씩 배포하기로 한 것"이라며 "1장 가격은 200엔 정도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가구당 평균 가족 수는 2.4명인데 왜 2장으로 했냐'는 기자 질문에 스기 장관은 "아이들에게는 별도로 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는 초등학교와 중학교에 1100만장의 천마스크를 우선 공급해왔다는 발언도 했다.

온라인에서는 이번 정책에 대해 비판이 이어졌다. 한 40대 남성은 "우리 집은 6인 가족이다. 가족들이 마스크를 놓고 가위바위보를 하란 말인가"라고 불만을 제기했다.

또 다른 40대 남성은 "1인 가족부터 2인 가족, 3인 가족 또는 그 이상의 가족들도 있는데 무조건 가구동 2장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한국처럼 약국 등에서 누구나 쉽게 마스크를 살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필요하다" "무책임한 정책이다" "실효성이 떨어진다" 등 다양한 불만을 쏟아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