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8768 0782020040259238768 03 0308001 6.1.8-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15418000 1585815677000 related

무디스, 한국 등 아·태지역 12개국 은행업 신용등급 전망 ‘부정적’ 무더기 강등

글자크기

“코로나19로 은행 영업환경·대출실적 압박 커질 것”

이투데이

인도 뭄바이의 한 은행에서 지난달 17일(현지시간) 직원과 고객 모두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뭄바이/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타격을 이유로 한국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12개국의 은행업 신용등급 전망을 무더기로 강등했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무디스는 이날 한국과 중국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베트남 등 12개국의 은행업(Banking Systems)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낮췄다고 밝혔다.

한국과 호주 등 대부분 국가는 신용등급이 종전의 ‘안정적’에서 한 단계 내려갔으나 태국은 신용등급 상향 조정이 예상됐던 ‘긍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두 단계나 강등됐다. 홍콩과 일본은 기존의 ‘부정적’을 유지했다.

‘부정적’ 등급 전망은 앞으로 12~18개월 안에 신용등급이 강등될 수 있다는 의미다. 무디스는 “코로나19로 은행 영업환경과 대출실적 압박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이번 사태가 2분기까지 끝나지 않으면 은행들의 신용등급에 의미 있는 영향을 줄 것”이라고 강등 이유를 설명했다.

한국 은행업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이후 영업환경이 악화하고 있다”며 “식당이나 호텔 등 접객 부문, 운송과 제조업 등에서 부실대출 위험이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근 21일간의 전국 봉쇄령을 내린 인도의 은행업과 관련해 무디스는 “코로나19 확산을 늦추려는 정부의 조치는 내수와 민간투자에 부담이 될 것”이라며 “기업 자산의 질이 저하돼 은행들의 수익성에 압력이 가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호주에서는 은행 대출의 약 3분의 2를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 품질이 악화할 가능성을 무디스는 우려했다.

[이투데이/배준호 기자( baejh94@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