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8812 0512020040259238812 06 0602001 6.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15556000 1585815575000 popular

'미스터트롯' 장민호 "정동원과 '파트너' 무대, 가장 기억에 남아"

글자크기
뉴스1

가수 장민호(TV조선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미스터트롯' 장민호가 가장 기억에 남는 경연 무대에 대해 얘기했다.

TV조선(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TOP7의 종영 인터뷰와 후속작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의 기자간담회가 2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참석했다.

이날 장민호는 '미스터트롯' 경연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가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어떤 무대든 행복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특히 동원이랑 같이 했던 파트너라는 노래를 할 때는 저도 동원이한테 녹아서 자연스럽게 끝났던 것 같다"라며 "노래한다는 생각도, 경연한다는 생각도 없이 한 무대를 마쳤던 기억이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장민호의 말에 이어 이찬원은 "저는 결승 마지막 무대가 제일 행복했다"라며 "그 동안에는 라운드를 올라가면서 떨어질 수 있다는 중압감이 있었다면 결승에서는 떨어져도 7등이니깐 즐기면서 할 수 있었다"라고 답했다.

한편 지난달 14일 특별 편성된 최종 결과 발표를 끝으로 종영한 '미스터트롯'에서 임영웅 영탁 이찬원은 각각 진(眞) 선(善) 미(美)로 발탁됐고,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최후의 TOP7에 이름을 올렸다.

' 사랑의 콜센타'는 '미스터트롯' TOP7이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에게 힘을 드리기 위해 마련한 특급 이벤트다. TOP7이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2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taehyu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