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8882 0562020040259238882 04 0401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15701000 1585816631000

“마스크 유용하다는 증거 없다”던 WHO, 이제 와 말바꾸기?

글자크기

사무총장 “많은 사람 마스크 착용 평가 중”

세계일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마스크를 쓴 주민들이 줄을 서고 있는 모습. 우한=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방지에 마스크가 유용하다는 증거가 없다던 세계보건기구(WHO)가 돌연 태도를 바꿔 “좀 더 많은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에 대해 계속해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일(현지시간) 오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WHO는 지역사회 차원에서 코로나19 전파를 통제하기 위해 좀 더 많은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에 대해 계속해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WHO는 아프거나 그들을 돌보는 사람들의 의료용 마스크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며 “이것은 매우 새로운 바이러스이고 우리는 항상 배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진화할 때 증거와 우리의 조언도 그렇다”며 “이런 상황에서는 마스크가 다른 보호 조치와 결합해야만 효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WHO는 관련 증상이 없는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코로나19의 전파를 막는 데 유용하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오히려 WHO는 올바르지 않은 방법으로 마스크를 쓰거나 벗으면 오히려 손이 오염될 수 있으며, 마스크 착용 시 오히려 얼굴에 손을 갖다 대는 경향이 더 많다고 경고했다.

세계일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이 발언하고 있다. 제네바=AFP연합뉴스


WHO는 또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사투의 최전선에 있는 의료진이 마스크 등 개인보호 장비 부족 문제를 겪고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며 일반인들의 마스크 사용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날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의 발언은 마스크 사용에 대한 WHO의 이런 기존 입장에서 한발 물러선 것으로 해석된다.

최근 일부 유럽 국가가 WHO의 기존 권고와 달리 이미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 시작하고,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미국도 전 국민의 마스크 착용 권고를 놓고 당국이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는 점도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의 발언이 나온 한 배경으로 보인다.

다만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WHO의 우선순위는 의료진이 의료용 마스크와 인공호흡기를 포함한 필수적인 개인 보호 장비에 접근할 수 있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기존 입장에서 완전히 물러나진 않았다는 뜻이다. 그러면서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우리는 개인 보호 장비의 생산과 보급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각국 정부·제조 업체와 협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한 주 동안 (전 세계에서) 사망자가 2배 이상 증가했다”며 “앞으로 며칠 내로 확진자가 100만명에 이르고, 5만명이 숨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많은 국가가 시민들에게 이동중단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것은 바이러스의 전염을 제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가장 가난하고 가장 취약한 사람들에게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이번 위기 동안 각 정부가 취약한 사람들이 음식과 다른 생활필수품을 받을 수 있도록 조처를 할 것을 촉구한다”고도 강조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아울러 “많은 개발도상국이 사회복지 조처를 시행하려고 노력할 텐데, 이런 나라들을 위해 부채를 완화해주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이는 WHO와 세계은행, 국제통화기금(IMF)의 요구”라고 덧붙였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2시20분(미 동부시간) 기준으로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91만130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미국과 유럽의 확진자 증가폭이 가파르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