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9419 0102020040259239419 05 0507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16362000 1585816576000

기부와 경고…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추신수의 자세

글자크기
생계 막막한 마이너리거 위해 통큰 기부
팀내 최고 연봉자 “이젠 갚아야할 때다”
미국 사회 안일한 대처에 쓴소리도 전해
서울신문

추신수.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가 코로나19와 관련해 큰 화제다. 생계가 곤란한 마이너리거들을 위한 기부를 하는 한편 미국 사회의 안일한 태도에 대해 경각심을 촉구했다.

AP통신은 2일 추신수가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거 191명에게 1000달러의 생계 자금을 지원한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로 메이저리그 개막이 연기되면서 꿈꿀 기회조차 잃고 생계에 곤란을 겪는 마이너리그 선수들이 투잡 대신 훈련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선행이다. 총액으로 2억원이 넘는 금액이다.

마이너리그에서 눈물 젖은 빵을 먹고 빅리거로 성공한 추신수인만큼 마이너리거들의 설움을 누구보다 잘 아는 입장에서 이어진 기부다. 추신수는 “나도 마이너리그에서 7년 동안 뛰었는데 금전적으로 상당히 힘들었다”면서 “지금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당시보다 환경이 좋아졌지만, 여전히 금전적으로 어려운 형편”이라며 지원 배경을 밝혔다.

연봉 2100만 달러로 팀내 최고 연봉자인 추신수는 “20년 전 미국에 처음 왔을 때 나는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었지만 지금은 야구 덕분에 많은 것을 누리게 됐다”면서 “그래서 이제는 돌려줄 때다”라고 말했다. 은퇴 시기를 고민해야하는 입장에서 계약 마지막해인 올해 누구보다 경기가 간절한 추신수지만 그는 자기만 생각하지 않고 배려하는 ‘빅리거’의 모습을 보인 것이다.

추신수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미국 사회의 태도에도 일침을 가했다. 추신수는 이날 지역 일간지 포트워스 스타 텔레그램과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지도 않고 바깥을 돌아다닌다”고 지적했다. 추신수는 한국에서 시행하고 있는 격리 조치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철저히 시행하고 있지만 바깥 외출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아무 거리낌 없이 다니는 모습을 보고 경각심을 당부한 것이다.

추신수는 “집에서 머무는 게 지겹다. 나도 벌써 3주째에 접어든다”면서 “괴로운 일이지만, 우리는 사회 접촉을 최소화해야 한다. 모든 사람이 함께 수칙을 지키고 같이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2일 기준 21만 5344명의 확진자와 5112명의 사망자가 나오며 세계에서 코로나19 사태가 가장 심각한 나라가 됐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