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9542 0032020040259239542 01 0106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5816870000 1585816883000 related

평택 미군기지서 이틀 연속 코로나19 확진…주한미군 15번째(종합)

글자크기
연합뉴스

발열 검사하는 주한미군
(서울=연합뉴스) 27일 평택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군 관계자들이 출입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하고 있다. 2020.2.29 [주한미군 사령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주한미군 평택기지(캠프 험프리스)에서 이틀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주한미군 관련 15번째 확진자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2일 "캠프 험프리스에서 코로나19 양성이 확인됐다"며 "역학조사와 방역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15번째 확진자는 미국 국적의 여성으로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주한미군 근로자의 부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기지 외 숙소에서 격리 중인 해당 여성은 지난달 31일 캠프 험프리스를 마지막으로 방문했다. 주한미군은 확진자가 방문한 캠프 험프리스 지역을 방역하고 있다.

전날에도 캠프 험프리스에서 미국인 근로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근 주한미군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6명 모두 캠프 험프리스 근무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미 국방부는 최근 군 보건 방호태세(HPCON·health protection condition)를 두 번째로 높은 단계인 '찰리'로 격상했다.

'찰리' 격상에 따라 대규모 모임에 대한 제한 및 추가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 등이 이뤄졌다.

주한미군은 캠프 험프리스(평택 미군기지)에 한해 찰리에서 더 강화된 '찰리 플러스' 단계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캠프 험프리스 장병 등은 종교시설, 세탁소, 이발소, 클럽, 영화관 등의 출입이 엄격히 금지된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