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1933 0012020040259241933 05 0506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27182000 1585827729000

손흥민, 해병 훈련소서 3주 군생활 뒤 ‘예비역’ 된다

글자크기

오는 20일 입소 ‘기초군사훈련’

‘코로나 휴식’ EPL 재개 변수도

경향신문

코로나19 여파로 EPL 시즌이 중단된 가운데 국내 체류 중인 손흥민이 오는 20일 제주도에서 기초군사훈련을 받기 위해 입소한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28·토트넘)이 철저한 계획 아래 코로나19 사태의 터널을 지나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가 중단된 위기를 거꾸로 기초군사훈련을 소화하는 시간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춘천의 아들로 불리던 그가 제주도에서 입소하는 사실도 흥미롭다. 축구계 관계자는 2일 “손흥민이 기초군사훈련을 받기 위해 입소를 신청했다. 오는 20일 제주도의 해병대 9여단 훈련소에 들어가 3주간 훈련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병무청도 관련 사실을 인정했다.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 핫스퍼는 지난달 2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일시 귀국 사실을 알리며 ‘개인적인 사유’라고만 했다. 당시 별도 설명이 없었던 사유가 바로 기초군사훈련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향신문
손흥민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에 와일드카드(24세 이상 선수)로 참가해 금메달을 따내며 병역 혜택을 받았다. 손흥민은 기초군사훈련을 소화한 뒤 34개월간 현역 선수로 활동하면서 일정 기간 봉사활동(544시간)을 이수해 병역 의무를 마친다.

손흥민은 병역 의무의 첫 단추인 예술-체육요원 편입을 위해 올해까지 기초군사훈련을 소화해야 했다. 당초 손흥민은 비시즌인 올여름 기초군사훈련을 받을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로 EPL이 중단되며 시즌 종료 시점이 불투명해지자 입소 시기를 서둘러 앞당긴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이 제주도에서 기초군사훈련을 받는 것도 결과적으로 팀 복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육군의 기초군사훈련은 4주 일정을 소화하는 것과 달리 해군(해병대)은 2019년부터 3주로 단축됐다. 제주도는 해병9여단에서 기초군사훈련을 진행해 손흥민의 훈련도 4주가 아닌 3주로 줄어든다.

다만 손흥민의 입소에는 작은 변수가 하나 있다. 코로나19로 중단된 EPL 재개 시점을 아직 알 수 없기 때문이다. EPL 사무국은 2일 잉글랜드 풋볼리그(2~4부)와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회(PFA), 리그 감독협회(LMA) 대표들이 만나 관련 일정을 논의하는 등 리그 재개 시점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만약 EPL이 원래 구상대로 5월 초 무관중 경기 형식으로 시즌을 재개한다면 손흥민은 행로를 바꿔 입소를 미루고 토트넘으로 복귀할 여지도 있다.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