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2465 0032020040259242465 02 0211004 6.1.7-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5831095000 1585831103000 related

부여 규암성결교회서 7번째 확진자…지역사회 감염 우려(종합2보)

글자크기

부여군, 지난달 22일 예배 참석자 포함 전체 신도 350명 검사 중

연합뉴스

부여 규암성결교회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여=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 부여 규암성결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끊이지 않고 나오면서 집단 감염 우려가 현실화하는 분위기다.

2일 충남도와 부여군에 따르면 규암성결교회 신도인 78세 여성과 50세 여성이 전날 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두 명 모두 첫 확진자인 45세 여성과 함께 지난달 22일 오전 11시 예배에 참석했다.

이로써 보건당국의 종교집회 자제 요청에도 현장 예배를 진행한 이 교회에서는 지난달 24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8일 만에 확진자가 7명으로 늘었다.

부여군과 보건당국은 예배 당시 첫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들에 대해서만 검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지난달 31일 확진된 63세 여성 신도(부여 6번 확진자)는 예배 당시 첫 확진 신도와 멀리 떨어져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제야 보건당국은 예배 참석 신도 190명 전원으로 검사 대상을 확대, 추가 감염자 2명을 찾아냈다.

아직 50여명에 대한 검사가 마무리되지 않아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작지 않다.

집단 감염 우려가 커지자 부여군은 예배에 참석하지 않았던 나머지 신도 160여명도 검사할 계획이다.

확진자가 늘면서 지역 사회로 코로나19가 확산할 가능성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특히 6번 확진 신도는 지난달 26일 발열과 기침·오한 등 증상이 나타나자 지역 의원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6번 확진자의 접촉자가 많지 않고, 방문한 의원의 의사와 직원들은 검체 채취 후 자가격리 중"이라며 "의원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여 9번 확진자인 50세 여성은 과외 교사인데, 지난달 20일부터 과외 수업을 중단한 것으로 조사됐다.

규암성결교회로의 코로나19 유입경로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첫 확진자 부부의 경우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오거나 대구·경북을 방문하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교회는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으로 진행되면서 결국 사과문을 냈다.

부목사와 신도 등 7명의 확진자가 나온 규암성결교회는 이날 부여군청에 '사과문'을 보내 부여군민에게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

교회 담임목사는 "물의를 일으킨 점 백배 사죄한다. 적극적으로 코로나 예방에 대처하지 못한 점도 죄송하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