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2508 0232020040259242508 04 0402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31500000 1585879190000

프랑스 '종교 집단감염 사태'…해외에서도 교회 무더기 감염 '비상'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외에서도 종교단체 모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계기가 되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2일(현지시간) 프랑스 보건당국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올해 2월 말 프랑스 동부 뮐루즈에서 열린 기독교 복음주의 교회의 한 연례 기도회가 코로나19 확산의 '원흉'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중보건 관리들은 2500명 정도가 운집한 이 기도회를 프랑스 최대의 집단감염 가운데 하나이자 프랑스 전역을 넘어 해외로까지 바이러스를 전파한 시발점으로 의심하고 있다.


해당 기도회가 지난 2월 17일부터 닷새 동안 열린 시기에 코로나19 확진자는 프랑스 전역에서 12명에 불과했고 뮐루즈가 속한 알자스 주에는 한 명도 없었다.


알자스 주에서는 첫 확진자가 2월 29일에 나왔다. 그 확진자는 조부모와 함께 뮐루즈 기도회에 다녀온 어린이들의 어머니로, 본인은 기도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틀 뒤인 3월 2일에는 뮐루즈에서 624㎞ 떨어진 프랑스 님에서 남성 확진자가 나왔는데 이 남성도 기도회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 보건당국은 기도회가 진원이라는 점을 깨달았으나 확산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에는 이미 늦은 상황이었다.


기도회를 통해 번져간 코로나19는 오를레앙, 디종, 브장송, 마송 등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곳들로 퍼져간 것으로 추적됐다.


스트라스부르에 있는 한 간호사는 기도회에 다녀온 뒤 현지 병원에서 일하는 동료 간호사들에게 바이러스를 옮겼다. 그 지역에서는 그로 인해 250명 정도가 감염되는 사태가 불거졌다.


프랑스령 코르시카섬에 사는 은퇴자 3명도 기도회에 다녀온 뒤 전파자가 됐다. 코로스카에서는 26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21명은 숨졌다.


기도회에서 전파되기 시작한 바이러스는 아프리카 대륙으로까지 뻗어 나갔다.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의 유명한 목사인 마마두 카람비리와 그의 배우자는 기도회에 다녀온 뒤 자국의 1, 2번 확진자가 됐다.


현재 부르키나파소에서는 26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14명이 사망했다.


주요 외신은 해당 사안을 보도하면서 "한국의 '신천지'와 유사한 경우"라고 설명했다. 외신은 "한국의 큰 종교단체가 5000건 이상의 감염을 유발했다"며 "코로나19 감염속도와 공격성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전했다.


인도에서는 한 무슬림 선교단체가 코로나19 확산의 주범으로 지목됐다.


2일 인도 보건부는 인도의 신규 확진자 389명 가운데 134명이 무슬림 선교단체 '타블리기 자마아트(TJ)'와 연관이 있다고 밝혔다고 이날 인도 현지 언론 타임스오브인디아가 전했다.


TJ는 지난달 3일부터 10여일간 인도 델리의 한 모스크(이슬람 예배당)에서 연례행사를 치렀다. 인도인 7600여명과 외국인 1300여명이 이 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미 이 행사에 참석한 외국인들은 인도를 떠난 상태여서 코로나19 확산세는 세계 각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