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2928 0032020040259242928 04 04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5836502000 1585836508000

도쿄 신규 확진 97명 '급증'…일본 코로나19 확산일로(종합2보)

글자크기

'긴급사태 선포' 요구에 아베 총리 "아직 폭발적 상황은 아냐"

후생성 "14개 광역지역서 '5명 이상 집단감염' 26곳 확인"

도쿄올림픽 관련 시설, 경증 환자 수용에 활용 검토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연일 급증하고 있다.

수도 도쿄에서는 2일 하루 동안 97명의 신규 감염자가 확인돼 일간 기준으로 최다를 기록했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일본의 각 도도부현(都道府縣) 광역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후생성)이 발표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오후 10시 30분 기준으로 도쿄도(都) 97명을 포함해 총 241명이다.

일본 전역의 확진자 수가 200명을 넘은 것은 지난달 31일(242명) 이후 사흘째다.

지금까지 일본에서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누적으로 총 2천736명(공항 검역단계 확인자와 전세기편 귀국자 포함)이 됐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하는 일본…영업 단축한 백화점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2일 일본 도쿄 상업지구인 긴자의 한 백화점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업시간을 단축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sewonlee@yna.co.kr



도쿄도는 이날 하루 기준으로는 가장 많은 97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환자 수가 684명으로 불어났다.

일본의 47개 광역지역 가운데 가장 많은 수치다.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12명을 더한 일본 전체 감염자 수는 3천448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국내 감염 71명과 유람선 승선자 11명 등 82명이 됐다.

후생성은 5명 이상의 감염자 집단(클러스터)이 생긴 곳으로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도쿄 등 14개 광역지역에서 26곳 확인됐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는 지난달 17일 시점(8개 광역지역의 13곳)과 비교해 2주 만에 두 배로 늘어난 것이다.

감염자 집단이 형성된 곳으로는 주점 형태의 라이브 바 외에 복지시설, 의료기관, 음식점, 스포츠 시설(탁구학교) 등이 거론됐다.

환자가 급속히 늘고 있는 도쿄도의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시민들의 위기의식을 높여 외출 자제 효과가 커질 것이라며 중앙정부의 호응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도쿄 교도=연합뉴스) 2일 오후 열린 중의원 본회의에서 마스크를 쓴 채 답변하는 아베 신조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오후 중의원(하원) 본회의에서 "수도권에서 급속한 감염 확산을 막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면서도 현 단계에서 긴급사태로 대응하는 것에는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다.

아베 총리는 "아직은 외국에서와 같은 '폭발적 감염 확산'(오버슈트) 단계로 볼 수는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나 도쿄를 중심으로 대도시권에서 환자가 급증세를 보이고, 도쿄도 등 지자체와 일본의사회 등 전문가 단체들은 긴급사태 선포를 요구하고 있다.

이 때문에 경제적 파장 등을 고려해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는 아베 총리가 조만간 긴급사태를 발령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긴급사태 상황에선 개인의 권리를 제한하는 조치를 취할 수 있다"면서 긴급사태를 선포할 경우 아베 총리가 직접 배경 등을 설명하는 자리를 갖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일본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포해 대응할 수 있게 하는 새 특별조치법을 지난달 만들었다.

이 법에 따라 아베 총리는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국민 생활과 경제가 심각한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판단할 경우 국회에 보고하고 긴급사태를 발령할 수 있다.

긴급사태 상황에서는 광역단체(都道府縣)장이 외출 자제와 학교 휴교 등을 요구하거나 지시할 수 있다.

또 흥행시설의 이용 제한, 토지나 건물의 임시 의료시설 강제 사용, 긴급물자 수송 요청 및 지시가 가능해지는 등 개인의 자유를 일정 범위에서 제한할 수 있다.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선수촌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 의료시설로 감당하기 어려워질 가능성에 대비해 도쿄올림픽 관련 시설 등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올 7월 24일 개막할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 확산으로 1년 연기되면서 전국에서 동원키로 돼 있던 1만여명의 경비 경찰관용 임시 숙소를 활용할 여지가 생긴 상태다.

또 1만명 이상의 선수단이 묵을 수 있는 올림픽선수촌 아파트가 준공을 앞두고 있다.

이와 관련, 고이케 도쿄도 지사는 지난달 30일 기자회견에서 감염자 급증에 대비해 올림픽선수촌 아파트 활용 등 다양한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경증자들이 병원으로 몰릴 경우 중증자 치료를 못 하는 의료붕괴 사태가 야기될 수 있다며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는 바람에 최소 수천 규모의 임시병상으로 전용할 공간이 생겼다고 전했다.

현재 일본에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감염법에 따라 증상 정도에 관계없이 원칙적으로 입원한다.

환자는 증상이 없어진 후 바이러스 검사에서 2회 연속으로 음성으로 나와야 퇴원할 수 있다.

후생성은 이런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퇴원 조건을 완화해 자택 등에서 요양토록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