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52224 0032020040359252224 07 0707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80014000 1585880030000

중국 선전시, 내달부터 개·고양이 식용 금지…첫 사례

글자크기

코로나19 이후 곳곳서 야생동물 식용 금지 추진 움직임

연합뉴스

중국 광시좡족자치구의 개고기 시장 [사진 글로벌타임스.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에서 개와 고양이 식용을 금지한 도시가 처음으로 나왔다.

3일 신경보에 따르면 중국 남부 광둥(廣東)성 선전(深천<土+川>)은 야생동물과 개·고양이의 식용을 금지하는 조례를 5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야생동물 식용에서 비롯됐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 야생동물의 거래와 소비를 금지한 것에 이어 나왔다.

중국 4대 도시의 하나이자 IT 허브인 선전은 야생동물뿐 아니라 반려동물인 개와 고양이도 식용 금지 대상에 포함했다.

선전시 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법제위원회 관계자는 "개와 고양이는 다른 동물보다 인류와 더 관계가 친밀하다. 개와 고양이 등 애완동물의 식용을 금지하는 것은 선진국과 홍콩, 대만 등지의 보편적인 관습이자 현대 인류문명의 요구에 부합한다"라고 말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는 지난 2월 말 야생동물의 거래와 소비를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이후 각 지방정부는 이 결정을 시행하는 조치를 잇달아 도입했으나 선전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식용 금지 조치를 개와 고양이까지 확대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에서 개·고양이 식용이 보편적인 것은 아니며 광시(廣西)좡족자치구, 동북 지방, 저장(浙江)성 등지에서 소수가 전통을 따라 개와 고양이를 식용으로 삼는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선전의 조례 이후 중국의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조치가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