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2591 0582020040359262591 06 0602001 6.1.8-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02290000 1585904428000 related

윤학 ‘확진’·에버글로우 ‘자가 격리’…코로나19 확산에 연예계도 ‘비상’(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연예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피해갈 수 없었다.

3일 그룹 초신성 출신 윤학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알려졌다. 윤학 소속사 관계자는 스포츠월드에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며 “윤학은 지난달 24일 일본에서 귀국했다. 코로나19 증상이 있어 지난달 31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1일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윤학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경증으로 심각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에 따르면 윤학은 약 한 달간 일본에 머물며 활동했다. 2007년 그룹 초신성의 멤버로 데뷔한 윤학은 배우로 전향해 지난해 SBS 드라마 '운명과 분노'에 출연한 바 있다. 최근 일본에서 주로 활동해 왔으며, 한일합작 오디션 ‘지 에그’에 출연, 신인 보이그룹 선발을 준비해왔다.

이로써 윤학은 연예인 1호 확진자가 됐다. 첫 확진자가 나오면서 연예계를 둘러싸고 코로나19 감염 공포가 증폭되고 있다. 최근 한 방송사 PD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에 방송국 폐쇄조치와 촬영 연기, 방송 결방 등 큰 홍역을 치워야 했던 바다.

스포츠월드

뿐만 아니라 그룹 에버글로우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직원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알려졌다. 3일 오후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 소속 스태프 중 한 명이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공지했다.

이에 에버글로우 또한 검사를 진행했고 오늘(3일) 멤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 이어 “역학조사에 따라 접촉 가능성이 있는 스태프들도 검사를 진행해 일부 음성을 받았다. 나머지는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에버글로우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소속사는 “에버글로우의 경우 음성 결과가 나왔지만 안전을 위하여 예정된 일정은 모두 취소했으며, 정부 및 관련 기관의 방역지침과 절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알렸다.

스포츠월드

방송계에도 여파가 일었다. 에버글로우는 지난달 미국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스태프와 접촉한 멤버들 뿐 아니라 귀국 후 일정을 소화하며 이들과 접촉한 관계자도 다수다. 특히 멤버 시현의 경우 SBS MTV 음악 프로그램 ‘더쇼’ MC를 맡고 있다. 이에 ‘더쇼’ 측은 “전 제작진이 2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알렸다. 오는 7일 방송분은 결방되며 14일 방송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