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2797 1102020040359262797 08 0801001 6.1.7-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02775000 1585902798000

방심위, '박사방·n번방 영상 판매' 2차 가해정보 접속 차단

글자크기
조선비즈

방심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일명 ‘박사방 성착취 영상’ 관련 2차 가해정보 40건에 대해 접속 차단 조치를 했다.

방심위는 3일 디지털성범죄심의소위원회 긴급회의를 열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 등에 대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정보는 '박사방'·'n번방' 등 성착취 관련 영상임을 암시했다. '박사방&n번방 → 문상 10만', '사진 13개+영상 2개 문상 5000원' 등 판매가격·문구 등을 적시했다.

또 SNS 아이디 등 연락처를 게시하여 불법 촬영물의 판매 등을 유도한 게시글도 있다. 특히 일부 정보는 피해자의 이름 등 개인정보를 언급하거나, 아동·청소년 대상 성착취 관련 정보를 포함하고 있어 신속한 조치가 필요했다는 게 방심위의 설명이다.

방심위는 앞서 지난 2일 긴급 전체회의를 열고 성착취 관련 영상을 판매하는 등의 2차 가해정보에 대해 24시간 신속 심의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방심위는 이를 통해 확인된 SNS 게시글에 대해서는 사업자 자율규제를 통해 심의 전 긴급 삭제 요청을 했다.

방심위는 "문제의 영상이나 관련 정보에 대해 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하고 해외 유통정보 삭제를 위해 국제공조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