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3221 0182020040359263221 03 0304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85903752000 1585916168000 related

여객기 374대중 324대 멈춰…"자구책만으론 생존 어려워"

글자크기
◆ 위기의 주력산업 / 항공 ◆

매일경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셧다운 위기에 처한 항공업계는 "자구책만으로는 생존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정부에 신속한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정부 지원이 지체된다면 항공사 줄도산과 대량 해고 사태가 불가피하다고 항공업계는 하소연한다.

3일 한국항공협회는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등에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항공산업 생존을 위한 호소문'을 보냈다. 항공협회는 호소문에서 "항공산업과 연관 산업 종사자 84만명이 고용 불안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전체 항공사에 대한 무담보 저리 대출 확대와 채권에 대한 정부의 지급 보증 등 대규모 정책자금 지원 확대는 물론 항공기 재산세 면제 등 각종 세금 감면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협회에 따르면 3월 넷째주를 기준으로 국제선 여객은 96% 급감했고, 국내선 여객도 60%까지 하락했다. 국적 항공사 여객기 374대 중 324대가 멈췄다. 협회는 "수입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매월 9000억원씩 고정비가 적자로 쌓이고 있다"며 "연내에 만기 도래하는 부채가 5조3000억여 원에 달한다"고 말했다.

항공사들은 유·무급 휴직, 급여 반납 등 자구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역부족이다. 하지만 이조차도 5월이면 한계에 달한다는 의견이 대다수다. 업계에서는 항공산업이 국가 기간산업이자 고용 유발 효과가 크다는 점을 감안해 수십조 원에 이르는 대규모 지원책을 발표한 미국·프랑스처럼 우리 정부도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호소하고 있다. 미국은 총 580억달러(약 74조원) 규모 보조금과 대출 지원을 결정했다. 프랑스는 3450억유로(약 461조원) 규모 직접 금융 지원에 나서고, 에어프랑스 등 피해 기업이 도산 위기에 처하면 임시로 국유화하겠다고 밝혔다. 독일은 루프트한자 등 자국 항공사를 대상으로 무한대 금융 지원을 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적극적인 지원 원칙을 재확인했다. 금융위원회는 "코로나19 충격으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을 것"이라며 "항공업 경영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 등 관계 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필요한 조치를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승진 기자 / 최근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