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3561 0092020040359263561 02 02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04697000 1585904712000 related

"마스크 착용" 진료에도 사망한 대구 내과의사…감염경로 '오리무중'

글자크기

바이러스 노출된 표면 접촉에 의한 감염 가능성

밀폐된 진료실서 바이러스 장시간 생존했을수도

뉴시스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1일 오전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 교대를 하기 위해 보호구 착의실로 향하고 있다. 2020.04.01.lmy@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국내 의료진 중 처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3일 숨진 내과의사 A(60)씨가 확진자 진료 과정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감염 경로에 대한 의문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호흡기를 통한 비말감염 외 다른 감염 경로에 대해 현재 정밀 조사 중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3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사망하신) 내과의사는 확진자를 진료했는데, 확진받기 전 일반적인 진료를 하면서 노출된 사례"라며 "보건소 역학조사에서는 진료를 할 때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방대본과 대구시에 따르면 사망자 A씨는 경북 경산 소재 내과의원을 운영했다. 지난 2월26일과 2월29일 두 차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이었던 상태의 환자 2명을 진료했다.

A씨가 진료 당시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했다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은 두 가지가 나올 수 있다.

먼저 코로나19 노출 표면 접촉에 의한 감염 가능성이다. 코로나19에 노출된 주변 환경을 접촉한 손으로 눈, 코, 입 등을 만져 바이러스가 인체로 침투했을 수 있다.

이 때문에 방역당국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손 씻기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 정은경 본부장은 지난달 8일 "대부분 바이러스가 손을 통해 눈, 코, 입의 점막을 거쳐 침투하기 때문에 가급적 얼굴을 만지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진료실이 환기가 잘 되지 않는 밀폐공간이라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공기 중에 오래 생존해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비말에 혼합됐던 바이러스가 비말 수분이 빠진 뒤 공기 중에 혼합돼 떠다니는 '에어로졸' 형태로도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1월 중국에서는 문을 닫고 난방을 가동한 버스 안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4.5m 떨어진 승객이 감염되는 사례가 있었다.

2일(현지시간) 미국 국립과학원(NAS) 산하 '감염병 등장과 21세기 보건 위협' 상임위원회의 하비 파인버그 위원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에어로졸화된 코로나19 비말이 공기 중에 떠 있다가 나중에 지나가는 사람을 감염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파인버그 위원장은 미국 네브라스카대학이 중국의 한 병원과 진행한 연구를 근거로 제시했다. 네브라스카대학은 바이러스의 유전 물질이 환자로부터 6피트(1.83m) 이상 떨어진 다른 환자의 방에서도 발견됐다고 논문을 통해 밝혔다.

현재 방역당국은 A씨의 정확한 사인 등을 조사 중이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8일 발열과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을 보였고, 다음날인 19일 폐렴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로 경북대병원에 이송됐다.

중환자로 분류된 A씨는 CRRT(지속적 신대체요법), 인공호흡기,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 치료를 받았다. 지난 1일엔 심근경색 치료를 받았으나, 3일 오전 9시52분께 숨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