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5023 0562020040359265023 01 0108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14393000 1585914412000 related

코로나19 여파로 한국 들어오는 탈북민 11년만에 최저치

글자크기
세계일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분기 한국에 들어온 북한이탈주민 규모가 1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통일부에 따르면 올해 1∼3월 국내에 입국한 탈북민은 남성 39명, 여성 96명으로 총 135명이다. 지난해 1분기 229명과 비교하면 41%나 줄어들었으며, 2009년 이후 집계된 1분기 입국자 수를 통틀어 가장 적은 수치다.

탈북민이 급감한 것은 1월 말부터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북한이 국경을 폐쇄하는 등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해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정부 당국자도 “코로나19로 인한 북한의 국경 통제 강화가 입국자 수 감소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며 “북한 뿐 아니라 각국의 국경 통제가 심해져 제3국을 경유하는 탈북 과정도 더욱 어려워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몇 년 사이 북한과 중국 당국의 접경지역에 대한 감시가 강화된 점 등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 정착하는 탈북민은 2000년 이후 계속해서 늘어나 2009년 2914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로 돌아섰다. 2012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집권한 이후에는 연간 1100∼1500명 수준에 머물렀고, 지난해에는 147명으로 연간 최저치를 찍었다. 올해 내내 코로나19 대응 조치가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는 이보다 더 줄어들 수도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