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6291 0042020040459266291 02 0201001 6.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5935555000 1585935852000 related

강원 대형산불 1년...더딘 복구에 속타는 이재민들

글자크기
[앵커]
강원도 대형산불이 난 지 오늘(4일)로 꼭 1년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천 명 가까운 이재민들은 아직도 집을 복구하지 못한 채 컨테이너 임시주택과 임대주택에서 지내고 있는데요.

피해 주민에 대한 한전의 보상금 지급마저 기약 없이 미뤄지고 있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해 4월, 고성과 강릉 등 세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난 산불은 강풍을 타고 걷잡을 수 없이 번졌습니다.

축구장 4,000개 면적의 산림은 한순간에 잿더미로 변했고 1,500명이 넘는 주민이 집을 잃었습니다.

1년이 지난 산불 현장에는 여전히 화마의 상처가 선명합니다.

천명 가까운 이재민들은 아직도 이런 컨테이너 임시주택이나 임대주택을 전전하며 고된 삶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집을 새로 짓는 것도 더딥니다.

복구 대상 416동 가운데 90여 동만 완공됐고 240여 동은 착공조차 못 했습니다.

[함상애 / 이재민 : 집 못 지은 게 속상하고 우리 영감 죽은 게 제일 속상하고 우리 영감이 더 살아야 하는데, 너무 속상해요.]

특히 경찰 수사로 끊어진 고압선의 불꽃이 원인으로 밝혀진 고성·속초 산불의 경우 한전의 보상도 지지부진합니다.

보상 절차에 들어간 임야나 소상공인 등과 달리 주택은 기약조차 없습니다.

한전이 손해사정 금액의 60%를 주기로 했지만 지급은 계속 미루고 있습니다.

정부가 이미 주민에 준 피해 지원금에 대해 구상권을 행사하면, 한전은 그만큼 손해를 더 떠안게 된다는 이유에섭니다.

[진영 / 행정안전부 장관(지난 1일) : (이재민: 구상권을 청구 안 하면 좋은 것이고 한다면 저희가 재협상을 해야 하니까.) 그건 법에 따라 할 수밖에 없어요.]

결국, 정부와 지자체, 한전이 풀어야 할 구상권 문제에 애꿎은 이재민이 볼모로 잡혔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노장현 / 고성 산불 비대위원장 : 즉각 60% 지급하고 청구 소송을 하든 정부하고 해결해라 이걸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는 겁니다.]

일부 이재민들은 아예 보상 합의 자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에 산불 대책이 관심에서 더 멀어지지 않을까 걱정이라는 피해 주민들,

다시 새봄을 맞았지만, 일상으로 돌아갈 날은 멀어 보입니다.

YTN 송세혁[shsong@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