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6498 0012020040559286498 04 0403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92380000 1586098207000

“코로나 사태가 세계 질서 영원히 바꿔 놓을 것”

글자크기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

“성곽 시대 사고 부활 가능성

계몽주의 가치 수호해야”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외교정책의 태두로 불리는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97·사진)은 4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가 세계 질서를 영원히 바꿔 놓을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이후 “시대착오적인 ‘성곽 시대’ 사고가 되살아날 수 있다”면서 이런 흐름은 사태를 더 악화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 기고문을 통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끝나더라도 세계는 그 이전과는 전혀 같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은 바이러스로부터 미국인을 보호하면서 새로운 시대를 계획하는 시급한 작업에 들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2차 세계대전 ‘벌지 대전투’ 참전 경험을 거론하며 “팬데믹의 초현실적인 상황은 벌지 전투에서 느꼈던 것을 다시 떠올리게 한다”면서 “1944년 말이 아닌 지금, 특정 개인을 겨냥한 게 아닌, 무작위적이고 파괴적인 공격의 느낌이 있다”고 했다. 그는 “2차 세계대전 때 미국은 국가적 목적 아래 단합돼 있었지만 현재의 미국은 갈라져 있다”며 “전대미문의 위기를 극복하려면 효율적이고 선견지명이 있는 정부를 필요로 한다”고 했다.

그는 “팬데믹이 끝나는 시점에, 수많은 국가 기관들은 실패한 것으로 인식될 것”이라며 “인간 건강에 대한 공격은 바라건대 일시적일 수 있지만 그것이 촉발시킨 정치적·경제적 대격변은 수세대 동안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그러면서 “글로벌 무역과 자유로운 이동을 기반으로 번영하는 시대에서, 시대착오적인 ‘성곽 시대’ 사고가 되살아날 수 있다”며 “전 세계 민주 세계는 계몽주의 가치들을 유지하고 수호해야 한다”고 했다. 국가들이 각자도생에 나설 경우 인류가 직면한 문제들은 더 심각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키신저 전 장관은 “미국을 포함해 어떤 나라도 이 바이러스를 극복하기 위해 국가적 노력에만 안주할 수 없다”면서 “순간의 필요성에 대처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지구적인 공동의 비전과 프로그램을 동반해야 한다”고 했다. 전 세계적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키신저 전 장관은 리처드 닉슨 대통령 시절인 1969년 대통령 안보 보좌관으로 발탁됐다. 닉슨 행정부와 후임 제럴드 포드 행정부에서 국무장관을 역임했다. 거의 모든 미국 대통령들이 외교정책과 관련해 그의 조언을 받을 정도로 권위를 인정받는다. 하지만 냉전 시절 남미와 아시아의 독재자들을 비호하고 전쟁을 기획했다는 비판도 받는다.

워싱턴 | 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