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6514 1022020040559286514 05 0506003 6.1.8-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92661000 1586092671000

'세금으로 월급' 리버풀의 꼼수에 비난 쇄도, "배신감 느껴"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리버풀은 이것보다 더 대처를 잘 할 수 있었다. 그들의 정부제도 사용은 배신처럼 느껴진다." '부자구단' 리버풀의 꼼수에 비난의 목소리가 쇄도하고 있다.

리버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 중 5번째로 일부 직원의 임시해고 조치를 내렸다. 리버풀은 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성명을 발표했다. 이 성명에서 리버풀은 일부 직원들의 임시해고 사실도 밝혔다. 리버풀 측은 "금전적으로 피해를 받는 직원들이 없게 하기 위해 이들의 임금 100%를 보전해줄 것이다"라고 밝혔다.

임시 해고된 직원들의 임금이 100% 보전되긴 하지만 영국 현지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이유는 분명하다. 영국 정부의 '일자리 보전 정책'에서 해답을 찾을 수 있다. 해당 정책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량 실업을 우려한 영국 정부의 대안으로 나온 것으로, 기업 등 고용 주체들이 임시해고를 한 경우 정부가 노동자의 임금 중 80%를 지원해주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 사람당 최대 2,500 파운드(약 380만 원)가 영국의 혈세로 지급된다.

따라서 리버풀이 임시해고 통보를 받은 직원들에게 100%의 임금을 보전해주는 것이 아니라 나머지 20%만 부담을 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피해는 봤어도 위급한 수준이 아니라는 점에서 정부의 정책을 악용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리버풀의 한 직원은 영국 'BBC'를 통해 "구단은 직원들을 가족이라 칭한다. 하지만 나는 지금 가족의 일원이라고 느끼지 못하고 있다"면서 "실망스럽다. 이번 정부 정책은 더 위급한 사업이나 부문에 필요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특히 에버턴은 그런 조치를 내리지 않았다는 것을 듣고 실망했다"며 리버풀의 결정에 실망감을 표현했다.

리버풀의 레전드 제이미 캐러거 역시 "위르겐 클롭 감독이 코로나19의 시작 시점에서 깊은 연민을 보여줬고, 1군 선수들은 임금 삭감에 동참했다. 그런 모든 존경과 선의가 사라졌다. 안타깝다"며 아쉬움의 목소리를 전했다.

영국 '텔레그라프'도 비난 목소리를 전했다. 이 매체는 "리버풀은 이것보다 더 대처를 잘 할 수 있었다. 그들의 정부제도 사용은 배신처럼 느껴진다"며 리버풀의 결정에 배신감을 느낀다고 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