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7970 0182020040659287970 05 05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21212000 1586121245000

NFL 뉴올리언스 전설 템프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미국프로풋볼(NFL) 뉴올리언스 세인츠 레전드 톰 뎀프시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73세.

세인츠 구단은 6일(한국시간) 뎀프시가 하루전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지난 2012년부터 알츠하이머병과 치매를 앓아 온 그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세상을 떠났다.

1969년 세인츠와 계약한 뎀프시는 데뷔 첫 해 프로볼과 올프로팀에 선정되며 팀의 주전 키커로 자리잡았다.

매일경제

오른발가락이 없이 태어난 뎀프시는 이를 극복하고 성공적인 키커가 됐다. 사진= 세인츠 공식 트위터.


1970년 11월 8일 디트로이트 라이온스와의 경기는 그의 이름을 역사에 남긴 경기였다. 16-17로 뒤진 경기 종료 직전 63야드 필드골을 성공시키며 극적인 역전승을 이끌었다. 그의 이 63야드 필드골은 2013년 맷 프래터가 깨뜨릴 때까지 NFL 최장 거리 필드골 기록으로 남았었다.

태어날 때부터 발가락이 없었던 그는 특수제작한 신발을 신고 경기에 임했다. 11시즌동안 뉴올리언스를 비롯한 5개 팀에서 258차례 필드골을 시도해 159개를 성공시켰다.

게일 벤슨 세인츠 구단주는 성명을 통해 "그는 인간의 정신이 얼마나 강한지를 보여주는 삶을 살았다. 끊임없는 헌신으로 장애가 꿈을 이루는데 있어 방해가 될 수 없음을 보여줬다. 최근에는 병과 싸우며 현역 시절과 똑같은 투지를 보여줬다. 절대 포기하지 않고 특유의 유머 감각도 보여줬다"며 그의 삶을 추모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