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1397 1092020040659291397 03 0301001 6.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33538000 1586134154000 related

서울 평균 전셋값 4억6천만원대 진입…월세·반전세 비중 축소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감정원은 서울의 평균 전셋값이 지난해 7월부터 매달 상승해 지난달 4억6천70만 원으로 4억6천만 원대에 진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의 평균 전셋값도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한 차례도 빠짐없이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B국민은행 리브온 월간주택가격 동향으로도 서울 아파트 중위 전셋값은 지난달 4억5천61만 원으로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4억5천만 원을 돌파했습니다.

전국적으로도 지난달 아파트 전셋값의 상승세로 아파트·단독주택·연립주택의 중위 전셋값이 2억83만 원을 기록해 1년 3개월 만에 2억 원대로 재진입했습니다.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12·16 대책을 통해 고가 주택에 대한 담보대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집을 사기보다는 전세로 눌러앉겠다는 사람이 많고,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노린 청약 대기자도 늘면서 전세 수요는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감정원 통계로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9개월 만에 하락했으나 전셋값은 여전히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5단지 전용면적 61㎡ 매매 가격은 지난 2월 초 17억7천만 원까지 올랐다가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이후인 같은 달 29일 17억 원으로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전세는 지난달 28일 저층인 4층과 31일 2층이 잇달아 4억5천만원에 거래됐습니다.

계절적 전세 성수기인 지난해 12월 31일에 12층이 이 가격에 거래된 것을 고려하면 사실상 시세가 오른 것입니다.

올해 집주인들이 공시가격 급등에 따른 보유세 부담을 세입자에게 전가하기 위해 전세를 반전세나 월세로 전환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그러나 현재까지는 전세 비중이 늘고, 월세·반전세 비중은 줄고 있습니다.

전·월세 확정일자를 기준으로 집계된 서울의 전세 비중은 12월 70.6%, 1월 71.5%, 2월 71.5%, 3월 74.6%로 증가세입니다.

반면 월세·준월세·준전세 계약은 상대적으로 비중이 감소했는데 특히 계약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 준전세(반전세·보증금이 월세의 240개월 치를 초과)는 비중이 12월 13.8%, 1월 11.1%, 2월 11.9%, 3월 10.0%로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서울의 전월세전환율도 감정원과 KB 통계 모두 지난해 중순부터 계속 떨어지고 있습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로 이 비율이 하락하면 집주인들의 월세 수입이 감소한다는 뜻입니다.

월세·반전세 공급 물량은 늘어나지만, 여전히 전세 수요가 많은 결과로 풀이됩니다.

박원갑 KB 국민은행 수석전문위원은 "전월세전환율 하락은 시중금리가 낮아지고 월세·반전세 공급 물량이 늘어난 것이 원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 결과 공급이 부족한 전세의 가격은 당분간 계속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부동산114는 "서울 전세 시장은 재계약을 중심으로 수요가 움직이면서 매물도 많지 않은 상황"이라며 "전세매물 출시가 줄어들면서 전셋값 오름세가 유지될 전망"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오수호 기자 (oasi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