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9077 0512020040659299077 01 0103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44283000 1586144285000 related

김종인 "조국 임명한 문 대통령의 안목, 너무 한심해"

글자크기

"'마음의 빚을 졌다'는 문 대통령의 이야기는 상상초월"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신수동 일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마포갑 강승규 후보와 마포을 김성동 후보의 지원유세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박승희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의 안목이 너무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이날 서울 마포구 신수동을 찾아 강승규·김성동 통합당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향해 "엉뚱한 사람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해 국민이 받아들이지 않으니까 사표를 수리하고 '마음의 빚을 졌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한 나라의 대통령이 그런 이야기를 한다는 것은 상상을 초월한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정부가 긴급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1인당 100만 원씩 준다고 하지만 언제 줄지도 모르는데 그동안 서민들은 어떻게 견뎌야 하는가"라며 "이게 우리 정부의 행태"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4·15 총선에서 후회할 투표권을 행사하지 말아 달라"며 "이번 총선에서 야당이 과반 의석을 확보하면 그 이튿날로 지금까지 진행됐던 모든 실정이 바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분들(정부·여당)이 들어와서 기본적으로 한 것은 대한민국의 근간을 이루는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는 행위였다"며 "사법부를 장악해 민주주의 근간을 흔들고, 이를 호도하기 위해 언론을 장악한다. 대한민국이 지켜온 자유민주주의 질서를 유지하기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영등포구 신길동을 찾아 박용찬·문병호 통합당 후보 지원 유세를 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 재정의 20%를 재조정하려면 국회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 선거 중이라 받을 수가 없다"며 "그래서 헌법상 대통령의 권한인 긴급재정경제명령권을 발동해 빨리 시행해야 한다고 했지만, 대답이 없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여당은) 지금도 한다는 소리가 추경(추가경정예산)해서 재원을 마련하겠다고 하지만 선거 끝나고 새 국회가 소집되려면 아직도 한두 달 있어야 한다"며 "이 기간에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생존은 불가능해질 것이라 본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 정부는 엉뚱하게 국민에게 탄핵받은 조국을 살려야겠다고 하는데 그런 여유를 가질 때인가"라며 "조국을 살릴 것이냐, 한국 경제를 살릴 것이냐 여러분이 양자택일하실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했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