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02366 0242020040659302366 03 0304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50645000 1586150662000 related

배민, 수수료 논란 사과 “개선책 마련할 것”

글자크기

“4월 오픈서비스 비용 절반 돌려드릴 것”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 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이 수수료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요금체계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배민은 이달 1일부터 오픈서비스를 도입해, 광고수수료를 기존 월 8만8000원 정액에서 건당 부과방식인 정률제(매출의 5.8%(기존 6.8%))로 변경했다.

배민은 이번 개편으로 전체 입점 업소의 52.8%가 월 부담이 낮아진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소상공인연합회는 수수료 정책 변경으로 전보다 수수료 부담이 줄어든 곳은 월매출 155만원 이하 점포에 불과하고 대다수 소상공인은 엄청난 수수료 인상 부담을 감내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정치권에서도 배민의 수수료가 과도하다고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결국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코로나19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일부 업소가 광고 노출과 주문을 독식하는 ‘깃발꽂기’ 폐해를 줄이기 위해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지만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진 상황 변화를 두루 살피지 못했다는 것이다.

김 대표는 “즉각 오픈서비스 개선책 마련에 나서겠다”면서 “개선책은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분들에 대한 보호 대책을 포함해 여러 측면으로 보완할 방안을 찾겠다”고 했다.

이어 “오픈서비스 도입 후 업소별 주문량의 변화와 비용 부담 변화같은 데이터도 면밀히 검토하겠다”면서 오픈서비스 도입 후 5일간의 데이터를 전주 동기와 비교 분석해 보면 오픈서비스 요금제에서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업주님과 줄어드는 업주님의 비율은 거의 같게 나타나며 데이터가 축적되면 향후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4월 오픈서비스 비용은 상한을 두지 않고 입점 업체가 지불한 금액의 절반을 돌려주기로 했다.

김 대표는 “월 최대 15만원 한도 내에서 3, 4월 수수료 절반을 돌려드리는 정책을 지난달 이미 발표한 바 있다”며 “당장 부담을 줄여드리기 위해 4월 오픈서비스 비용은 상한을 두지 않고 낸 금액의 절반을 돌려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