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03464 0372020040659303464 01 0101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52000000 1586157444000 popular

통합당, 총선 코앞인데 이번엔 '세대비하' 논란…왜 이러나

글자크기

김대호 관악갑 후보 "30·40대, 태어나보니…"

통합당, 총선 직전 연일 실언에 지지율 '적색불'

헤럴드경제

김종인(가운데)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관악갑 김대호 후보, 영등포갑 문병호 후보, 나경원 서울선거대책위원장, 김 위원장, 미래한국당 원유철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중구성동을 지상욱 후보, 강북갑 정양석 후보.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미래통합당이 거듭 ‘실언’ 논란에 휘말리고 있다.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김대호 미래통합당 후보는 6일 당 선거대책을 논의하는 공개석상에서 ‘30대와 40대는 논리가 없다’는 취지의 말을 해 ‘세대 비하’논란에 휩싸였다.

김 후보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현장 선대위 회의에서 “60·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발전을 이룩했는지 잘 안다. 30·40대는 그런 것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태어나보니 어느 정도 살 만한 나라여서 이분들의 기준은 유럽이나 미국쯤 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이어 “30·40대의 문제의식은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는데, 문제는 대한민국이 어떻게 성장했는지 그 구조와 원인, 동력을 모르다 보니 기존 발전동력을 무참히 파괴하는 쪽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60·70대에 끼어 있는 50대들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다”며 “그런데 30대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의 말은 자신이 선거운동 중 만난 60·70대는 좋은 반응을 보인 데 비해 “30·40대는 차갑고 심지어는 경멸과 혐오를 보이고 있다”고 한 후 이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오게 됐다.

그는 “대한민국이 왜 이것밖에 안 되나, 보수·기득권 사람들 때문이라고 (30·40대가) 생각하는 것 같다”며 “물이 ‘반 컵이나 있다’는 60·70대와 ‘반 컵밖에 안 된다’는 30·40대”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의 말이 온라인 등에서 논란이 되자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은 “어느 개인이 한 마디 한 것을 마치 당의 입장처럼 보도하는 것은 삼갔으면 한다”고 진화했다.

그는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까 관악갑에 출마한 이가 30·40대 운운한 것과 관련해 나는 그 사람의 성격상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원래 운동권 출신에다 변심한 사람인데 자기에게 맞지 않는 것에 대해 감정적 표현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노동운동가 출신이다.
헤럴드경제

황교안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열린 유세에서 유세차량에 올라 주민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통합당 내에선 수도권 후보들을 중심으로 각종 ‘실언’ 논란이 총선 때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황교안 대표도 도마에 여러 차례 올랐다. 황 대표는 앞서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해 “호기심에 (n번) 방에 들어왔다가, 막상 보니 ‘적절치 않다’ 싶어 활동을 그만둔 사람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해 논란이 생겼다. 황 대표는 또 비례대표 투표용지에 대해 “키 작은 사람은 자기 손으로 들지도 못한다”고 해 ‘신체 비하’ 발언이란 지적을 받아야 했다. 황 대표는 이런 논란들을 놓고 “사사건건 꼬투리를 잡아 환상의 허수아비 때리기에 혈안”이라며 “적당히들 하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