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05458 0032020040659305458 02 02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54647000 1586154668000 related

경남도, 대리기사·예술인 등 코로나19 피해계층별 '핀셋 지원'

글자크기

특수형태근로자·프리랜서 지원, 피해 예술단체 보상금 등 115억 지원

연합뉴스

경남도 '민생·경제대책본부' 2차 회의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6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 2차 회의를 열고 취약계층에 실질적이고 즉각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생계지원대책을 논의했다.

대리운전기사, 학습지 교사 등과 같은 특수형태근로자와 스포츠강사, 연극·영화 종사자 등 문화예술인에 대한 대책 마련에 주력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경남 고용상황에 대한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장의 설명에 이어 경남문화예술진흥원장, 경남예술인총연합회장, 경남민예총이사장, 경남관광협회장 등이 문화·예술·관광업계 지원시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일감이 줄어들거나 일자리가 사라져 생계가 어려워진 특수형태근로자와 프리랜서에게 생계비 지원과 일자리사업 등 3개 사업에 115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공연이나 전시가 취소돼 손실이 발생한 예술단체 30∼50곳에 대해 최대 500만원까지 보상금도 지급한다.

공연 또는 전시회 준비를 위한 대관료, 홍보물, 무대 설치비, 연주자(예술인) 계약금 선지급 등에 대한 피해를 보상한다.

문화 예술로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 넣는 문화예술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인터넷 생중계 공연인 '경남 방구석 콘서트 으랏차차'를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주 1회 시리즈 콘서트로 진행할 예정이다.

도내 예술인 1인당 200만원의 창작활동 준비금을 지원하는 사업 규모도 1억원에서 4억원으로 확대한다.

관광사업체를 운영하는 소상공인에 대해 업체당 7천만원 이내 긴급 특별자금 대출을 지원해 시중금리에서 2년간 연 2.5% 이차 보전을 지원하고 신용등급을 10등급까지 지원할 수 있게 기준을 완화한다.

김경수 도지사는 "이번 시책으로 특수고용노동자와 관광업계 종사자, 문화예술인, 50인 미만 중소사업장 무급휴직노동자 등 고용안전 사각지대에 있는 도민이 어려운 시기를 잘 넘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특히 정부가 추진하는 고강도 물리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고 협조한 업소는 정부와 지방정부가 마땅히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는 정부의 다중이용시설 휴업 권고에 따라 휴업에 참여한 업체 휴업 현황 등을 실태 조사해 지원 방안을 정부와 함께 다각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경남도 '민생·경제대책본부' 회의 참석한 김경수 지사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