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06363 1112020040659306363 01 0101001 6.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56030000 1586161674000 related

"3040 논리 없고 무지"...통합당은 '세대비하'

글자크기

김대호 관악갑 후보 공개석상 발언

논란 커지자 페북 통해 결국 사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대호 서울 관악갑 미래통합당 후보가 공개석상에서 ‘30대와 40대는 논리가 없다’는 취지로 발언해 논란을 빚자 결국 사과했다.

김 후보는 6일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60·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발전을 이룩했는지 잘 아는데 30·40대는 그런 것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태어나보니 어느 정도 살 만한 나라여서 이분들의 기준은 유럽이나 미국쯤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김 후보는 “60·70대에 끼어 있는 50대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다”며 “30대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라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30·40대의 문제의식은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다”면서도 “문제는 대한민국이 어떻게 성장·발전했는지 그 구조·원인·동력을 모르다 보니 기존 발전 동력을 무참히 파괴하는 쪽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이를 두고 ‘세대 비하’ 발언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같은 지역구에 출마한 김성식 무소속 후보는 “세대 문제를 떠나 평소 얼마나 유권자를 무시하고 우습게 보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라며 “어떤 세대든 각자의 삶과 각자의 고민을 갖고 있는데 김 후보의 발언이야말로 세대 갈등을 조장하는 ‘무지와 착각’의 결과”라고 꼬집었다.

김 후보는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다가 논란이 커지자 결국 머리를 숙였다. 김 후보는 이날 발언 직후 페이스북에 “(30·40대 중) 경멸과 혐오를 격하게 발산하는 분들은 대한민국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나라가 된 이유를 정확하게 파악했으면 한다”고 적었다. 하지만 당 안팎에서 공개사과를 하라는 요구가 거세지면서 “사려 깊지 못한 발언으로 마음에 상처를 드려 사죄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제 경솔한 발언으로 상처받은 국민과 30·40대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며 “각지에서 최선을 다하는 미래통합당 후보들께도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