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08833 0142020040659308833 04 0401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59667000 1586159678000

코로나19 바이러스, 마스크에 1주일까지 잔류

글자크기
홍콩대 연구에서 현금, 플라스틱, 스테인레스강에도 수일 잔류

파이낸셜뉴스

People wearing face masks walk at a downtown street in Hong Kong Monday, April 6, 2020. The new coronavirus causes mild or moderate symptoms for most people, but for some, especially older adults and people with existing health problems, it can cause more severe illness or death. (AP Photo/Vincent Yu) /뉴시스/AP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마스크에 길게는 1주일까지 잔류한다는 연구가 나왔다.

6일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대학교(HKU) 연구를 인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스테인레스강과 플라스틱 표면에 길게 나흘, 마스크 표면에는 1주일까지 남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지난 2일 의학전문지 랜셋에 공개된 연구에서 푼릿만 홍콩대 보건대학장은 코로나바이러스는 유리한 환경에서는 매우 안정적일 수 있으나 일반 소독 수단에는 약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표백제(락스) 같은 가정용 소독제와 비누로 손 씻는 것도 바이러스를 죽이는데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실온 상태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다양한 표면에서 살아남는지 조사를 했으며 일반 인쇄지와 화장실용 휴지에서는 3시간 미만, 나무와 면으로 제조된 연구실 실험복에서는 이틀째에는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유리와 현금에서는 이틀째에도 검출됐으나 나흘째에는 사라진 반면 스테인레스강과 플라스틱에서는 4~7일까지 바이러스가 생존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 바이러스가 마스크 겉표면에 길게 7일까지 남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 부분을 만지지 말 것을 당부했다.

푼박사는 개인 위생에 있어서 손을 자주 씻는게 가장 중요하다며 씻지 않고 얼굴이나 입, 코를 만지지 말 것을 당부했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