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3135 0022020040659313135 02 02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6171967000 1586209448000

최근 2주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해외유입'이 절반 육박

글자크기
중앙일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6일 지난 2주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분석했다. 자료: 중앙방역대책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감염경로를 분석한 결과 ‘해외유입’ 사례가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감염 경로가 파악이 안되는 경우도 있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지난 2주간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분석한 결과를 6일 발표했다. 3월 23일부터 4월 6일까지 확진자 총 1323명의 감염경로를 분류해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최근 2주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중 외국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국내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해외유입’ 사례가 46%를 차지했다. 이들과 접촉해 2차 감염된 이들도 5%로 집계돼 확진자의 절반이 넘는 51%가 해외유입 관련 사례였다.

병원 감염(28%)은 두 번째로 많았다. 대구·경북지역의 요양병원 집단감염과 의정부성모병원 등의 감염사례가 여기에 포함됐다. 교회·목욕탕 등 지역사회 집단 발생은 7%로 한 자릿수를 기록했다. 또한 신천지 관련 코로나19 확진자의 비율은 1%로 크게 낮아졌다.



감염경로 불분명한 경우도 여전…



중앙일보

지난 30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무증상 입국자들을 전용 공항버스로 안내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보건당국이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도 여전히 존재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하고 지역 내에서 발생한 집단발병의 경우 역학조사를 충실히 해도 첫 환자의 감염경로를 확인하는 것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정 본부장은 “감염경로에 대한 조사는 계속 진행하지만, 경증환자나 무증상환자는 연결고리를 찾기 어렵다”며 “최근 국내에서 발생한 집단발병사례에 대해서는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가 상당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도 방역망을 벗어난 확진자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확진자는 5~10%”라며 “방역관리체계의 통제를 벗어난 환자들이 있다는 것이 현시기를 안심할 수 없다고 보게 되는 근거”라고 강조했다.

특히 정부는 코로나19 사태에도 일상생활이 가능한 ‘생활방역체계’로 전환하기 위해 감염경로 파악도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지역사회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서다.

중대본이 이날 생활방역체계 전환 조건으로 제시한 조건은 ▶신규 확진자 50명 이하 발생 ▶감염경로 불분명 사례 전체 5% 이하 ▶코로나19 환자 규모 현재의 절반 수준 감소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