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3339 1192020040659313339 02 02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86173994000 1586173996000 related

46일 만에 신규 확진 50명 미만…"안심 일러"

글자크기
46일 만에 신규 확진 50명 미만…"안심 일러"

[뉴스리뷰]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폭이 46일 만에 50명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해외유입과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소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새 47명 추가로 발생해 모두 1만284명이 됐습니다.

신규 확진자 증가폭이 50명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 2월 20일 이후 46일 만입니다.

방역당국은 지난 주말 검사 수량이 평일보다 줄어든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 안심할 수 없는 단계라고 밝혔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대구가 13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11명, 경기 8명 순이었습니다.

또 경북과 경남, 대전에서 각 2명, 인천과 충남에서 1명씩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특히 수도권의 신규 확진자가 전체의 42%에 달했습니다.

신규 해외 유입 사례는 전체의 3분에 1인 16명으로, 7명은 공항 검역과정에서, 나머지 9명은 귀가 후 지역사회에서 확인됐습니다.

<김강립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 "확진환자들은 공항검역이나 격리상태에서 발견되어 방역망의 통제범위 내에서 발생하는 환자들이 다수이긴 합니다만, 아직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확진자도 5~10%가 나타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요양병원 등의 집단감염도 산발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실제 전체 확진자의 82.5%가 집단감염과 관계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편, 국내 사망자도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또, 격리해제된 환자는 135명 늘어나, 누적 완치자는 모두 6,598명이 됐습니다.

누적 확진자 대비 완치자 수를 뜻하는 완치율도 64%를 넘었습니다.

검사 중인 의심환자는 276명 줄어든 1만9천여명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