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3489 0512020040659313489 01 0103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75188000 1586175197000 related

오세훈 "고민정, 지역감정 건드려 표 얻으려 해…기막히고 참담"

글자크기

"정치인의 입지 흔들려도 지역감정은 건드리는 게 금기시 돼야"

뉴스1

오세훈 미래통합당 광진을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동에서 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6/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박승희 기자 =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는 6일 경쟁자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오 후보는 6일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역 앞 유세에서 고 후보를 겨냥해 "(고 후보가) 유권자분들께 어제 문자를 보냈다고 한다. 아버지 고향 어디, 어머니 고향 어디"라며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분이 고향을 팔아서, 고향을 언급해서, 지역감정을 건드려서 표를 얻겠다고 하는 마음가짐을 보면서 저는 참으로 기막히고 참담한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아무리 정치인의 입지가 흔들리고 힘들어도 지역감정 만큼은 건드리는 게 정말 금기시돼야 한다"면서 "청춘이다, 젊다, 패기가 있다 하는 것은 연령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그 마음이 젊냐 아니면 오염됐느냐, 퇴색됐느냐를 판단하는 것 아니겠냐"고 지적했다.

그는 "한 젊은 후보가 정치를 시작하겠다고 왔다. 참신해보였다. 정말 격려해주고 싶었다. 아름답고 멋진 경쟁을 해보고 싶었다"며 "기왕 정치에 발 디뎠으면 모범정치인으로 성장했으면 한다. (하지만) 이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 후보가) 우리 광진 구민들을 너무 가벼이 보는 것 같다. 광진구민들의 슬기로운 판단력을 너무 낮춰보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앞서 고 후보는 최근 구민들에게 '끈질긴 생활력을 가진 충청도 출신 아버지와 전라도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는 내용의 문자를 배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

오 후보는 인물을 보고 투표해달라며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20년간 광진구는 국회의원,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전부 민주당이었다. 정당을 보고 선택했기 때문"이라며 "대한민국도 바로서고 광진구도 발전하려면 뭔가 변화가 필요하다. 이번에는 인물을 보고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에게 투표하면) 또하나 바뀌는 것은 통합당"일며 "제가 국회에 들어가면 원내에 들어가면 당부터 바꾸겠다. 국민의 사랑을 받는 정당으로, 국민의 신뢰를 받는 정당으로 바꿔내겠다"고 했다.
hanantwa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