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4666 1082020040759314666 06 0602001 6.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87450000 1586187455000 related

'동상이몽2' 김민정♥조충현, 독촉장에 깜짝→'퇴사자 부부' 현실 고백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동상이몽2' 김민정, 조충현 부부가 '퇴사자 부부'의 현실을 고백했다.

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 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박시은♥진태현, 김민정♥조충현, 강남♥이상화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조충현, 김민정 부부가 스페셜 게스트로 등장했다. 김민정은 러브스토리에 대해 "2011년에 같이 입사를 해서 그 후 3개월 만에 사귀었다"라며 "5년을 비밀 연애를 했다. 메인 앵커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1년간은 경찰서, 연애 금지 구설수에 오르는 거에 조심해야 했다. 고백을 받아본 적도 많고 선이 진짜 많이 들어왔다. 남편이 불안할 만할 텐데 전혀 그런 티 안 내고 가서 맛있는 거 먹고 오라고 자신감 있게 얘기해서 이런 남자라면 내가 평생 함께해도 괜찮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두 사람은 '퇴사자 부부'답게 10시가 가까운 시간에 일어나 여유로운 아침을 즐겼다. 또 조충현은 다이어트 식단을 차렸고, 김민정은 떡국을 따로 해먹는 모습을 보였다. 아침 식사 도중 김민정은 과거를 회상하며 "처음에는 아무것도 안 했잖아"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민정은 인터뷰를 통해 "남편이 세상 가부장적인 남편"이라며 "움직이지도 않고 '물' 이런 캐릭터여서 너무 놀랐다. '나는 아침에 네가 토마토주스를 갈아줬으면 좋겠어'라고 하더라. 3년간은 정말 많이 싸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조충현은 "아내가 화 한 번 내면 기가 막히다. 화나면 의자 위로 올라가서 '내가 왜'라고 소리치더라. 위에서 바라보고 화를 내니까 하느님 같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김민정은 관리비가 두 달 밀린 독촉장을 꺼냈다. 이에 조충현은 충격을 받았고, 김민정은 "독촉장 처음 받아 본다"라며 "가정 경제에 일원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경제를 통일해서 용돈을 받는 게 어떠냐"라고 의견을 냈다. 그러자 조충현은 "용돈의 범위가 있지 않냐. 나는 내 생각에는 200만 원은 줘야 될 거 같다"라고 말했고, 김민정은 "지난달에 오빠 200도 못 벌었어. 180인가 찍히는 거 같던데"라고 밝혔다. 이후 두 사람은 긴 대화 끝에 용돈 60만 원으로 합의를 이뤄냈다.

엑스포츠뉴스


한편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아침부터 달고나 커피에 케이크, 젤리까지 당 충전 시간을 가졌다. 또 박시은은 진태현이 좋아하는 태닝숍까지 방문했고, 이어 "자기가 만나고 싶은 사람 보러갈 거야"라며 의미 심장한 웃음을 보였다.

이후 도착한 곳에는 이윤지의 남편 정한울이 있었다. 또 세 사람이 향한 곳은 치과였고, 이에 진태현은 "그래서 아침부터 잘해줬어?"라고 물었다. 그러자 박시은은 "내가 괜히 먹였겠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검사를 마치고, 의사는 "조금은 긴장을 하셔야 될 거 같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하나는 완전히 빠졌고 하나는 깨졌다. 그리고 앞니가 사이사이에 충치가 많다. 반대편에 깨진 이는 빼고 임플란트를 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덧붙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강남, 이상화 부부는 군조 부부의 초대를 받고 집을 방문했다. 이상화는 군조의 아들 나얼이를 위해 장난감 선물을 가져갔고, 이에 나얼이는 양봉 부부 앞에서 깜찍한 비보잉 기술을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또 군조는 한국 최초로 비보잉 세계 1위를 했던 비화부터 "한순간에 길바닥에서 노숙 생활을 했다"라고 과거 생활고를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